•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의과대학 유치 등 역점사업 협조를”

노인·장애인 전국서 가장 높아…지속적 증가 추세
한전공대 특별법·COP28·의료복합단지 협조
■21대 국회의원에게 바란다-전남도

2020년 05월 31일(일) 18:54
올해 3대 역점 시책 중 하나였던 방사광가속기 유치사업에 실패한 전남도는 의과대학 도내 설립에 정부와 국회의 지원을 끌어내 반드시 성공으로 마무리 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남지역에는 전국에서 의과대학이 없는 유일한 지역으로 도서·산간지역 등 의료취약지에 비해 의료인력 및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하다.

또 노인·장애인 인구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며 만성질환자의 급증으로 의료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추세다.

하지만 의과대학 설립 자체가 녹록지 않은 데다, 설립장소를 놓고도 정치권부터 동·서부권으로 의견이 갈리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이와함께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특구를 중심으로 한 전남형 첨단의료복합단지와 국립 심뇌혈관질환 센터 건립에 대한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21대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시켜야 할 핵심현안 중 하나는 한전공대 특별법이 있다.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전남도·나주시 입장에서는 초기 설립비용에만 5,000억~7,000억원이 소요되고, 연간 운영비가 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한전공대의 예산 마련과 배분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 또한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여수시는 2012년 여수엑스포, 여수선언을 통해 전 세계와 해양 환경·기후 이슈를 공유한 상징적 지역이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COP28 개최를 통해 전남·경남 남해안 남중권 10개 시·군 공동개최로 동서화합 모델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001년 첫 발의된 이후 20년간 표류하고 있는 지역 숙원법안인 여수·순천사건 특별법 제정에도 관심이 쏠린다. 10·19사건(여순사건)은 이승만 정권의 제주 4·3사건 진압을 위한 파병에 반대한 여수 신월리 주둔 14연대 일부 군인이 일으킨 사건으로 72년째를 맞고 있지만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붕괴를 막기 위한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도 시급하다. 지난해 11월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한국의 지방소멸위험지수’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가운데 소멸위험지역은 97곳으로 나타났다. 전남은 지수 0.44로 2018년에 이어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전남도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지역민들이 더불어민주당 한 곳으로 힘을 모아준 새 국회가 열리는 만큼 지역의 기대감도 크다”며 “새 국회와 함께 해묵은 지역현안을 풀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