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민회관, 청년창업 공간으로 재탄생

메이커스·미디어·커뮤니티 등 19개 팀 33명 활동

2020년 05월 31일(일) 18:55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남구 광주시민회관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광주시민회관 청년창업공간’ 개관식에 참석해 박미정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 과 김용집 시의원, 청년창업자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 시민의 추억과 애환이 어린 광주시민회관이 청년창업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지난달 31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광주시민회관 1층에서 이용섭 광주시장, 시의원, 청년창업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시민회관 청년창업공간 개관식을 개최했다.

새롭게 문을 연 광주시민회관은 1층에 카페와 베이커리·청년 메이커스 제작품 판매대·꽃집 등 상업공간이 자리했으며, 2층은 유튜브 크리에이터 등 각종 교육과 영화상영이 가능한 교육장·소규모 전시관으로, 3층은 청년창업자들의 공유 사무공간으로 변모했다.

1971년 광주 최초 공공복합문화시설로 개관한 광주시민회관은 당시 연간 300여건의 결혼식이 진행됐으며, 약 600석 규모의 만화영화 상영관을 갖춰 호남권을 대표하는 시민문화공간이었다. 시대변화에 따라 활용도가 낮아져 2010년 철거위기를 겪고 1차 리노베이션을 거쳐 2014년 재개관했으나, 마땅한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다가 이번에 청년창업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됐다.

시는 지난해부터 시민회관 활성화를 위해 청년창업 지원자들을 모집하고 시민회관을 창업공간으로 조성하는 ‘공유재산 활용 사회실험 청년창업 지원 사업’을 추진해 왔다. 시민회관의 50년 역사성을 지속하고 시민공간으로 회복하기 위해 전문가·시민사회·의회·언론이 참여하는 민간협의체인 ‘시민추진협의회’와 다양한 청년 실행주체가 참여하는 ‘광주시민회관 청년네트워크’를 구성해 의견을 수렴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F&B를 비롯해 메이커스·문화·미디어·커뮤니티 등 5개 분야에 19개팀 33명의 청년창업자를 선발했고, 혁신캠프를 개최해 창업콘텐츠를 발굴하고 사업계획을 구체화하는 등 전문 멘토링을 진행해 왔다.

청년 창업자들은 공동브랜드인 ‘FoRest971’를 자체 개발하고 코로나 상황을 주시하면서 개관을 준비해왔다. ‘FoRest971’은 도심의 숲이란 의미에 시민회관이 건축된 연도(1971년)를 붙인 것으로 시민들이 번잡한 도심에서 벗어나 숲속 같은 휴식을 주는 공간이기를 바라는 마음을 반영했다.

개관식에 참석한 이용섭 시장은 “오랫동안 시민들 사랑방이자 소통공간이었던 시민회관이 청년들의 에너지가 모이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며 “상상력과 창의력을 지닌 많은 젊은이들이 벤처창업에 뛰어들 수 있도록 청년들의 창업생태계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