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산구 ‘포스트 코로나’ 대응방향 발표

재난·재해∼보건·위생 포괄 ‘안전광산 프로젝트 시즌Ⅱ’ 추진

2020년 06월 02일(화) 16:04
김삼호 광산구청장
광주 광산구가 코로나19 이후 경제·안전 중심으로 새 시대를 대비하는 구정 밑그림을 제시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지난 1일 ‘포스트 코로나, 우리는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를 부제목으로 하는 ‘코로나19, 그 이후 구정 대응 방향’을 발표했다.

지난 4월 조직된 ‘코로나19, 그 이후 구정 대응 테스크포스팀(TF)’은 코로나19 전후 세계 사회·경제·문화 등 전반의 변화를 공유하고 바뀐 시대의 지역 대응과 발전 방안을 정리했다.

경제분야 변화로는 국제사회의 탈세계화 가속, 4차산업혁명의 가시화 등을 꼽았다. 그리고 그 해법으로 ‘창업부터 폐업까지 자영업 재구조화’ ‘새로운 영역의 공동체 일자리, 시민수당 확대’ ‘도농 상생을 위한, 농업 활력 프로젝트 실행’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창업부터 폐업까지 온·오프라인 통합지원과 재구조화 지원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사회서비스 분야 노동에 시민수당을 지급해 새로운 영역의 공동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이 이 분야 주요 내용이다.

안전 분야 변화는 보건·위생 포함 모든 분야로 안전 문제 확장, 지방정부 위기대응 능력 부각 등이다. 광산구는 ‘시민의 일상을 지키는 안전광산프로젝트 시즌Ⅱ 추진’ ‘일상에서 비상까지 건강을 책임지는 보건소 기능 확대’ ‘시민 면역력 증진 프로젝트 실시’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10대 중점 과제에는 ‘이웃이 이웃을 살피는 늘행복 사회통합돌봄체계 구축’ ‘비대면 문화·관광·스포츠 향유 기회 확대’ ‘1회용품 없는 모두가 행복한 그린 광산 조성’ ‘시민소통 지원 광산ON-LINE( 온라인) 프로젝트 추진’이 포함됐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하는 행정과 준비하지 않는 행정은 앞으로 큰 차이를 보일 것이다”며 “지금까지 광산구가 해왔던 것처럼 한발 앞서 미래를 준비하고, 내실 있는 단계적 실천으로 성·연령·계층에 상관없이 시민 누구나 행복하게 살아가는 광산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영봉 기자
#202006020100010580000233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