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2차 공공기관 유치 광주·전남 협력해야
2020년 06월 02일(화) 18:36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관련 광주·전남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시·도가 각자의 현안 및 특화사업만을 고려해 제각각 유치추진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혁신도시 시즌2'에 대비해 에너지, 정보통신, 문화예술, 농생명 등 7개 분야 35개 기관을 1차 유치 목표로 세우고 총괄 TF팀을 가동하는 등 준비작업을 벌이고 있다. 시의 경우 기관명칭은 함구한채 국토부의 진행상황을 지켜보며 내밀한 전략을 추진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비해 전남도는 보다 구체적으로 유치대상 기관까지 발표하고 전략마련에 나서고 있다. 전남도가 유치대상으로 선별한 기관은 에너지 분야 한국난방공사·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5개기관, 농생명분야 식품안전정보원 등 2개 기관, 해양수산분야 한국해양환경공단 등 3개 기관 등 총 5개분야 23개 기관이다. 문제는 유치 희망기관이 상당수 겹쳐 중복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특히 빛가람혁신도시의 경우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라는 점에서 시·도가 머리를 맞대야 함에도 제각각 추진 하는건 효율적이지 않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추진단계에서부터 시·도가 협력해 필요한 기관을 선별, 역량을 집중해야 성과를 올릴 수 있다는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시·도는 지난 1차 공공기관 공동유치의 경험을 되돌아 봐야 한다. 시·도가 함께 노력해 당시 가장 부가가치가 큰 한전을 유치 할 수 있었으며, 지역경제 발전의 주춧돌을 마련 할 수 있었다는 점 말이다. 시·도는 정부의 방침이 확정 발표되면 지역에 필요한 이전기관을 선별, 공동유치에 역량을 모아야 한다. 지역정치권을 비롯 중앙인맥을 총 동원해 유치에 나서야 한다는 얘기다. 그러기 위해서는 공동대응 전략이 필수적 이다.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길 당부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