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 쇼크’ 이용객 급감 매출 하락

‘고사위기’ 고속버스 지원 대책 절실
금호고속 등 지역5개 버스조합 운송업체
'고속버스 지원' 청원 제기 1만여명 돌파
최저임금.근로단축등 악재겹쳐 적자운영
정부·지자체 재정지원 부가세 면제 촉구

2020년 06월 02일(화) 18:41
금호고속 등 지역 5개 버스 조합을 포함한 전국고속버스 운송업체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청원을 제기하고 나섰다. 특히 코로나 쇼크로 이용객 급감과 매출 하락으로 적자운영을 하며 ‘고사 직전’인 고속(시외)버스 운송업체에 대한 정부 재정지원이 절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 인천 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함에 따라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공항 입점 상업시설 지원을 위해 임대료를 추가 감면하는 등 지원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지원대책은 전국 공항에 입점한 면세점, 식음료, 편의점, 렌터카, 서점, 약국 등 모든 상업시설에 동일한 기준으로 적용되며 상업시설 외에 급유시설·기내식 등 공항 연관업체가 납부하는 임대료도 상업시설과 동일한 기준으로 감면될 예정이다.

그러나 코로나 쇼크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는 지역 고속버스업계는 계속되는 적자 운영으로 고사 위기에 직면해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금호고속 등 지역 5개 버스 조합을 포함한 전국고속버스 운송업체들은 지난 5월 초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고속버스는 대중교통입니다’는 제하의 청원을 제기했다.

. 해당 청원은 2일 오후 4시 현재 1만 838명이 동의할 정도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고속버스 업체들은 해당 청원에서 “고속버스는 저렴하고 편리한 5,000만 국민이 이용하는 가장 보편적이고 대중화된 교통수단이지만 지난 2000년 7,600만 명에서 지난해 3,200만 명으로 승객이 57% 감소하는 등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고속버스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의거 고속도로만을 운행하도록 인가돼 1일 5,800회 이상을 고속도로를 이용해 운행하고 있지만 장애인차와 전기차·경차 등과 달리 고속도로 통행료 등을 면제받거나 감면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인건비 상승에 따른 적자 운영 속에 최근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며 고속버스 업계는 사실상 존립 자체가 위태로울 지경인데도 정부나 지자체 어느 누구도 보전을 해주지 않는 실정이다”고 하소연했다.

따라서, 고속버스도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과 대중교통육성법에서 정한 대로 국가나 지자체나 재정지원을 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