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드론 규제자유구역 지정 차별화 대책 절실”

김영록 지사, 실·국장 회의서 대안마련 주문

2020년 06월 23일(화) 19:54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3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23일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특구 지정을 위해서는 차별화되고 특화된 육성대책이 필요하다”며 대안마련을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가진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드론 규제자유구역 지정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차별화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고흥은 비행안전지구로 유리하지만 실증센터 중심만으로는 부족해 드론사업 육성대책과 기업유치 등 콘텐츠가 함께할 때 효과를 거둘 수 있어 특화된 드론산업 육성책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민선7기 2년을 맞아 그동안 블루이코노미 비전선포와 도정 주요 현안에 대해 열정을 쏟은 결과 많은 분야에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정책제안을 통해 도민우선주의 행정으로 더 큰 성과를 올려달라”고 말했다.

각종 현안에 대한 도민소통과 관련, 김 지사는 “현안으로 대두된 그린뉴딜 전남형 상생일자리와 서남권 해상풍력, 나주SRF열병합발전소, 광주군공항 이전 등 경청할 부분이 많다”며 “현장에서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면서 도민편에 서서 도민을 안심시키는 지혜를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