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포용금융·사회적 경제 공동체 패러다임 전환해야”

■한은 광주전남본부, 소상공인 금융지원 개선안 포럼
정책대출 복잡으로 진행지연 문제 발생
취약계층 편리한 포용금융 필요성 강조

2020년 06월 24일(수) 17:58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는 23일 본부 2층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관련 광주전남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 현황 및 개선방안’을 주제로 지역경제포럼을 개최했다./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제공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는 23일 본부 2층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관련 광주전남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 현황 및 개선방안’을 주제로 지역경제포럼을 개최했다.

지역경제포럼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광주전남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금융지원 현황을 살펴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정일선 광주은행 포용금융센터장과 천경필 광주신용보증재단 부부장의 주제발표와 참석자들의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지정토론에는 이상호 전남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한경록 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위원, 황재호 광주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장 그리고 감충식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기획조사부장이 참석했다.

‘광주전남 소상공인을 위한 포용금융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 정일선 센터장은 금융 소비자의 권익 제고 및 금융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편리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포용금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역 내 소상공인 및 서민들을 대상으로 대출 지원 및 마케팅·세무·상권분석 등 무료 경영컨설팅을 실시하는 한편, 신용관리서비스를 통해 제2금융권·대부업 등 고금리대출 사용자를 제1금융권으로 포용하고 사후관리를 통해 신용등급의 상승을 유도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소상공인 금융지원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 천경필 부부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위기를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현황을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천 부부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으로 지역 내 소상공인들의 금융지원 신청이 급증하였으나 담당 인력 부족, 복잡한 정책자금 대출 구조 등으로 대출지연의 문제가 발생하였으며, 신규 보증이 대폭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 대위변제율이 상승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천 부부장은 이어 “비대면 보증 활성화로 신속한 보증체계를 구비하고 정책금융기관 간 역할 재정립을 통해 정책자금대출 구조를 단순화하는 한편, 리스크 관련 인력을 확보하여 신규 보증 확대에 따른 부실 가능성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정토론에서는 소상공인과 서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금융지원 현황과 문제점을 살펴보고 개선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지정토론자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일시적인 충격일 경우 재정지원 및 신용등급별·업종별 자금 지원 등 효율성을 기반으로 한 정책을 통해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지만, 지속적 충격이면 기존의 경쟁과 성장에서 포용금융·사회적 경제와 같이 공동체를 추구하는 정책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햇살론·미소금융 등 기존의 서민금융상품 이외에 코로나19 사태 이후 다양한 서민금융지원정책이 도입되었으나, 금융소비자들이 쉽게 접근하도록 정책기관 간 협업·홍보 및 인력확충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접근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토론자들은 소상공인과 서민 등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포용금융은 사회안전망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며, 포용금융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책당국의 의지 및 제도적 기반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미애 기자
#202006240100088670002785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