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청정 여수' 해양관광휴양도시 급부상

관광공사 국내 여행 재개 희망 방문지 1위

2020년 06월 29일(월) 18:28
365개 섬과 비경을 간직한 매력적인 해양관광휴양 도시 여수가 코로나19 청정 지역이라는 국민적 인식 속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의 중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한국관광공사가 '국내 여행 재개 시 첫 국내여행 희망 방문지'를 조사한 설문 결과 기초지자체 중에서 여수가 1위를 차지했다. 강릉, 경주가 뒤를 이었다.

여수시는 7월 1일부터 19일까지 문화체육관광부가 운영하는 2020 특별 여행주간을 앞두고 관광객 증가에 대비 안전한 여수관광을 위한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이번 특별 여행주간은 '안전한 여행으로 일상의 소중함을 간직하세요'라는 표어로 방역과 안전이 중심 화두다.

이에 여수시는 정부 정책 발표에 맞춰 방역과 안전기능을 한층 강화한 안전 여수관광 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주요 관광시설 70개소에 대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도 점검을 한층 강화한다.

관내 전광판과 버스도착정보 단말기 등 홍보 매체를 통해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 동참을 안내하고, 주요 관광시설과 관광안내소에 여행경로별 안전여행 가이드를 배부할 계획이다.

(사)여수시관광협의회는 KTX 이용 방문객을 대상으로 위생수칙 준수 캠페인을 전개하고 일회용마스크와 손소독 물티슈로 구성된 안전 여수관광 키트도 제공한다. /동부취재본부=곽재영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