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빛튜브’ 시민 소통 플랫품 안착

민선 7기 공유 영상 콘텐츠 다각화…누적 조회 123만
숨은 볼거리·주요정책·시정소식·코로나19 등 정보 제공

2020년 06월 29일(월) 19:59
빛튜브 슬기로운 시청생활
민선 7기 들어 광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빛튜브’가 세상과 통하는 신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광주의 숨은 볼거리를 4K UHD 기술 화면구성과 현장음 등으로 제작한 힐링영상, 정책홍보, 시정소식, 코로나19 정보 등을 ‘명작 패러디’, ‘유명 유튜버 참여’ 등의 차별화된 콘텐츠로 구성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2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첫 개설된 ‘빛튜브’가 급성장하게 된 계기는 지난해 11월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의 ‘치킨누들수프’ 커버댄스에 광주시민들이 도전한 영상을 공개하면서였다. 치킨누들수프 커버댄스 영상이 소통 강화의 시작이었는데, 공개 3일 만에 조회수가 10만뷰가 넘어서는 등 말 그대로 ‘대박’이 났다.

시는 당시 영상공유플랫폼이 중요 마케팅 채널로 성장, 영향력이 증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광주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시민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빛튜브’ 활성화에 나섰다. 지난 2018년까지 두 자릿수에 그쳤던 구독자수는 현재 3282명으로 늘었고, 누적조회수도 123만4,975회를 달성했다.

빛튜브 다양한 콘텐츠 중 ‘코로나19 정보’ 시리즈는 코로나19가 전국에 확산되면서 특히 신경 쓰고 있는 콘텐츠다. 생활 속 거리두기 캠페인을 가수 비의 ‘깡’ 노래에 맞춘 패러디부터 영화 ‘로마의 휴일’에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설명을 덧붙인 홍보영상, 민생안정대책 및 긴급생계자금 지원 설명, 대구 병상나눔 등의 다양한 관련 내용으로 제작해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최근엔 트렌드를 반영한 영상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슬기로운 시청생활’ 시리즈는 유명 유튜버 소피아가 행정복지센터, 우치공원, 5·18기록관, 광주환경공단 등을 찾아 일일 주무관으로 근무한다는 설정으로, 광주시 동향을 재미있게 풀어냈다. 넘치는 흥과 끼로 좌충우돌 부딪히며 평소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관공서 업무를 알리고 있다.

‘지금 광주는’ 시리즈는 광주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따른 효과, 광주형일자리 설명 등 광주시의 역점시책부터 시정소식, 홍보 캠페인 등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콘텐츠로, 어렵고 딱딱할 수 있는 정책을 ‘2020심청전’ 등과 같은 콩트로 영상을 제작해 시민들이 쉽고 편하게 정책을 알 수 있도록 했다.

광주의 대표 관광명소와 먹거리를 소개하는 ‘오매! 광주관광’ 시리즈는 무등산부터 서창들녘, 국립 5·18민주묘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광주 곳곳을 아름다운 영상미로 표현했다.

시는 앞으로 시의성을 반영한 바이럴 영상, 시민참여형 브이로그(VLOG) 공모, 시정 주요 이슈를 담은 콘텐츠, 다양한 이벤트 등 시민소통 창구로 ‘빛튜브’ 채널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김이강 광주시 대변인은 “정확하고 신속하게 시정소식과 정보를 알리기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홍보를 하고 있다”며 “최근 영상 플랫폼 활용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더욱 다양한 콘텐츠로 빛튜브 채널을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