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일탈행위자 엄벌해야

김종찬<사회부 기자>

2020년 07월 07일(화) 19:10
최근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가 도주·잠적하는 등 고의로 역학조사를 방해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이들을 엄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광주 118번 확진자로 분류된 뒤 휴대폰을 끄고 잠적했던 60대 남성 A씨가 10시간만인 7일 오전 영광의 한 공사장에서 붙잡혔다. A씨는 빚을 갚기 위해 확진 통보를 받고도 일터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 당국은 A씨를 경찰에 고발했으며, 동부경찰서도 자체적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광산구도 지난 6일 자가 격리 지침을 어기고 출근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40대 남성을 고발조치했다. B씨는 이날 북구의 한 영업장으로 출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고의로 방해한 사건도 발생했다.

광주시는 이동 경로를 고의적으로 은폐, 역학조사를 어렵게 한 광주 37번 확진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60대 여성 C씨는 방문판매업체와 관련된 자신의 이동 경로를 숨기거나 거짓말로 둘러대는 등 역학조사에 혼선을 초래했다. C씨는 최초 역학조사 광륵사 신도 34번 환자와 지난달 24일 두암 한방병원에 동행한 사실만 진술했다.

하지만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지난달 25일 저녁 8시 10분부터 밤 10시 13분까지 금양오피스텔 내 방문판매업체를 다녀온 사실이 드러났다.

C씨는 또 방역 당국이 금양오피스텔 방문 이력을 묻자, '지인들과 근처 식당을 방문했다', '근처를 산책했을 뿐이다'라고 말하며 이동 경로를 고의적으로 은폐하기도 했다

이처럼 자가격리자가 주거지를 이탈하거나 확진자가 잠적하는 행위는 시민들에게 불안감만 심어줄 뿐이다. 코로나19 확진자들과 자가격리자들의 도덕적 해이로 사회공동체가 위협받아서는 절대로 안된다.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탈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책임을 추궁하고, 해외입국자와 고위험군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