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생활·문화권 하나’ 신안-목포 통합 바람 또 분다

94년 첫 시도 이후 7번째 도전 성사 여부 관심
반대 강력한 무안군 제외…10일 목포서 토론회

2020년 07월 07일(화) 19:30
목포시와 신안군의 행정통합 논의가 8년여만에 재개되면서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일 신안미래연구원과 (사)목포포럼 등에 따르면 오는 10일 오후 2시부터 목포해양대학교 소강당에서 ‘신안ㆍ목포 통합하면 무엇이 좋아지나’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토론회는 광주전남연구원 조상필 초빙연구위원의 주제발표와 박성현 목포해양대 총장, 강봉룡·김병록 목포대 교수, 최영수 세한대 교수, 강성길 전 신안포럼 대표 등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친다.

이번 토론회에는 목포와 신안 통합시 달라지는 위상과 변화상을 주민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목포시와 무안·신안군이 포함된 무안반도 통합은 1994년 첫 통합 시도 이후 번번히 무산됐다. 찬성측은 역사적 동질성과 광역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를 내세웠고, 지역정서를 무시한 일방적 추진이라는 반발에 부딪혀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무안군은 지역정서를 무시한 일방적 추진이라며 강력히 반발했으며, 신안군도 가세하면서 그 동안 6차례 실시된 주민여론조사에서 과반 이상의 찬성을 얻지 못했다.

지난 2012년 이후 수면 밑으로 가라 앉았던 통합 논의는 4·15총선 기간동안 무안군을 제외한 목포-신안만의 우선 통합론이 제기되면서 다시 활발해지고 있는 모양새다.

신안군과 목포시는 행정구역상 분리돼 있지만 사실상 하나의 생활권이다.

신안과 목포는 생활권과 문화권·관광권 모두 하나지만 행정구역만 나눠져 있는 상황이다. 목포시 인구의 약 60%가 신안군이 고향이거나 연고가 있으며 2만3,000여세대의 신안군 인구 약 40%가 목포에 집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행정통합이 이뤄질 경우 30만 규모의 도청소재지 배후도시로서 위상과 예산 2조원대의 자생능력을 갖춘 도시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곽유석 목포포럼 전 대표는 “신안군과 목포시의 행정구역 통합은 미룰 수 없는 서남권 발전의 선결과제다”며 “제도적 절차에 앞서 양 시·군이 동수로 참여하는 민간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인 논의를 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