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해수욕장 예약제’ 성수기 예약률 50%

혼잡도 저감 기대…일부선 “피서객 적은 곳엔 무리”

2020년 07월 07일(화) 19:30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전남도와 정부가 처음 시행한 안심 해수욕장의 성수기 예약률이 절반에 그치고 있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안심 해수욕장 제도를 도입한 도내 11개 해수욕장의 예약률은 이달 25일 오전 기준으로 51.99%였다.

이들 해수욕장 전체 수용인원은 8,788명으로 이날 현재 4,580명이 예약했는데 극성수기 주말인 점을 고려하면 낮은 수치다.

11개 해수욕장 중 수용인원이 500명인 해남 송호해수욕장만 예약률이 70%일뿐, 나머지 10개 해수욕장 예약률은 겨우 절반에 그쳤다.

수용인원이 2,000명으로 가장 많은 보성 율포해수욕장의 경우 예약률은 51.55%였으며, 수용인원이 1,000명인 완도 신지명사십리 해수욕장도 52%였다.

역시 극성수기인 8월 1일 낮 예약률도 54.5%에 머물렀다.

해수욕장 예약제는 해양수산부에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해수욕장 이용객 밀집도 완화를 위해 제안한 정책이다.

이용객이 예약시스템을 통해 해수욕장별 이용객 혼잡도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어 일부 해수욕장으로 집중된 이용객을 한적한 해수욕장으로 분산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수욕장 방문객은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발열체크 등을 거친 후 지정된 출입구로 입장할 수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저조한 예약률로 이러한 정책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인파가 붐비지 않은 해수욕장에 예약제를 도입하는 것 자체가 무리였다는 지적도 있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손님이 많은 식당이어야 예약제가 필요하듯이 피서객이 적은 해수욕장에 예약제가 무슨 소용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해운대나 경포대처럼 인파가 몰리는 곳에 더 필요한 제도 같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현장접수도 가능한 데다 아직 바캉스 시즌이 시작되지 않은 만큼 시일이 지나면 예약률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인파가 한 곳에 몰리는 것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시행하는 제도인 만큼 오히려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가 최대의 목표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