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 골프 공무원 무더기 '직위 해제'

영암군청 7명 인사조치…전남도, 감사 착수

2020년 07월 13일(월) 19: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 골프를 친 공무원에 대해 무더기 ‘직위해제’ 인사조치가 내려졌다.

13일 전남도와 영암군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금정면사무소 A면장(전남 30번째 확진자)와 함께 골프를 친 소속공무원 7명에 대해 전원 인사조치가 단행됐다.

이번 직위해재 공무원은 영암군 금정면장과 주민복지과장 등 5급 사무관 2명, 6급 팀장 4명, 7급 1명 등 모두 7명이다.

이들은 향후 전남도의 감사결과에 따라 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시·군 감사반을 편성해서 감사가 진행 중이며, 인사위원회에서 최종 징계수위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영암 금정면장 등 영암군청 소속 7명과 전남도청 3명, 광주시청 1명, 보성군청 1명 등 공무원 12명은 영암 모 골프장에서 집단모임을 가졌다.

이들 중 금장면장은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같은 면사무소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감염됐으며, 한때 전남도청 일부 사무실과 영암군청 등이 폐쇄되기도 했다.

이와관련 김영록 전남지사는 “누구보다도 절제된 몸가짐으로 방역수칙을 몸소 실천해야 할 공직자들이 단체 골프모임을 갖고, 확진자와 접촉해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트릴 뻔한 이번 사안은 중대한 도덕적 해이이며,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공직자로서 하지 말아야 할 무책임한 행태는 지방공무원법에 따라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일부 공직자들의 코로나19에 대한 안이한 인식과 사려깊지 못한 행동으로 빚어진 일에 대해 군민들께 크게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며“ 앞으로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건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 기강확립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