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교육청-학교, 코로나19 긴급돌봄 엇박자”

김동찬 시의원, 사후 점검·관리·감독 강화 촉구

2020년 07월 14일(화) 19:20
광주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교육청의 지침(공문)이 일선학교에서 제각각 적용되고 있어 학부모들의 혼란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주시의회 김동찬 의원(북구5)은 14일 열린 제291회 임시회 시교육청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실시 중인 교육청 긴급돌봄 운영지침이 학교장 재량권 남용으로 후유증을 야기하고 있어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질타했다.

또 “시교육청 지침이 확실한 게 아니라 두루뭉술해 이를 어기고 인원수를 초과하는 사례 등 문제점이 노출되고 있다”며 “준비부족에 따른 광주교육계의 난맥상이 드러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학교대응이 제각각이어서 학부모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교직원과 구성원들의 업무과중으로 인한 조직간 이기주의에 따른 갈등 양상도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감안할 때 현실을 무시한 시교육청의 지침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다”며 “지침 전달 후 사후점검 등 관리감독 조치가 병행돼야 정책의 실효성이 담보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