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리쇼어링’ 유치전략 수정 급하다

광주·전남 지원법 발효 7년 유턴기업 고작 2곳
인력·금융 등 열악…수도권 규제완화도 '악재'

2020년 07월 14일(화) 19:34
광주시는 지난달 26일 오후 평동 종합비즈니스센터 회의실에서 관내 외국인투자기업, 국내복귀 유치대상기업, TP입주기업 등을 초청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세계경제와 기업의 경영전략 설명회에 개최했다./광주시 제공
해외로 나간 기업 중 현재까지 광주·전남으로 돌아온 이른바 리쇼어링 기업(reshoring·제조업의 본국 회귀)이 고작 두 곳에 불과해 지자체의 기업유치 전략을 대대적으로 수정해야 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특히 정부가 최근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대비한다는 명목으로 수도권 규제를 완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상대적으로 접근성이 떨어진 광주·전남 지자체들은 향후 기업유치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14일 광주시와 전남도 등에 따르면 리쇼어링 지원법이 발효된 지난 2013년 이후 광주로 돌아온 기업은 단 2곳이고, 전남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전북 16곳, 부산 11곳, 경기 9곳, 경북 9곳 등 타 지자체의 리쇼어링 기업유치 실적과 큰 대조를 보인다.

광주·전남지역 리쇼어링 기업유치 성과가 이처럼 저조한 원인은 인력과 금융, 투자확보 등 기업을 운영할 제반 여건이 수도권을 비롯한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2018년 1월 기준 해외이전 기업은 광주 66개사, 전남 11개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는 등 나름 기술력을 확보한 유망중소기업들의 해외유출은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대비한다는 명목으로 수도권 규제를 완화할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어 광주·전남 지자체들의 기업유치에 심각한 악영향이 우려된다.

정부는 지난 5월 리쇼어링 지원확대 일환으로 수도권정비계획법상 공장입지 규제완화와 지방투자촉진보호법에 따라 지원하는 국비 한도를 수도권은 100억원에서 150억원, 비수도권은 200억원으로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기업이 지역으로 유턴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인건비와 수익성이다”며 “기업 입장에서 수익이 나지 않으면 본국에서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해도 복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코트라가 한국으로 유턴할 의사가 있는 기업의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도 지자체가 기업유치 성과를 내기 어렵게 하는 원인 중 하나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정부 지원 외에 추가로 최대 토지매입비 30%, 설비투자 금액의 14%를 직접 지원하고 있으며, 전남도는 5,000억원 이상 투자기업에 대해 시·군과 협의해 투자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거나 무상임대가 가능하도록 제도를 정비하는 등 기업유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