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그린알로에, 그린내추럴 손소독제 출시

식물성에탄올 70% 함유…살균효과 99.9% 효과

2020년 07월 28일(화) 18:37
그린알로에(대표이사 정광숙)가 유해세균으로부터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저자극 식물성 손소독제를 출시해 친환경기업 브랜드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28일 그린알로에에 따르면 신제품 ‘그린내추럴손소독제액’은 안전한 살균성분인 식물성에탄올을 70% 함유했고 소독 후 피부 건조증을 막기 위해 자연유래보습원료로 구성한 순한 식물유래 손소독제라는 점이 특징이다.

유효성분인 에탄올은 쌀, 보리, 현미, 사탕수수, 타피오카, 고구마 등 자연 곡물에서 추출해 발효한 식물성에탄올을 70% 함유했다.

WHO에서 권장하기로는 손소독제의 에탄올 함량이 60~80%일 때 가장 이상적이고 70%일 때 가장 살균력이 높기 때문이다. 고농도의 함량이 사용되면 오히려 세균막의 단백질이 단단해져 에탄올 침투가 어려워 살균력이 오히려 떨어지게 된다.

이 밖에 살균 후 보습효과를 높이기 위해 자연유래성분의 알로에, 녹차, 쑥, 글리세린 등을 함유했고 오렌지오일과 베르가모트오일에서 유래된 자연향으로 제품화했다.

이 제품은 KATR(한국분석시험연구원)에서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폐렴균 등 10종의 균에 대해 살균력 99.9%를 검증받은 제품이다.

더불어 유해성 논란이 있는 ‘트리에탄올아민’을 함유한 젤 타입의 제형에서 탈피해 스프레이 타입으로 제품화해 예민한 피부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고, 외출이 예민할 정도로 감염병에 철저히 관리해야 하는 현 시기에 시기에 간편한 휴대성으로 수시로 손 청결을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손소독제 용량은 120ml이고 마른 손에 적당량을 뿌려 골고루 펴 바른 후 건조시키면 된다.

주차미 연구소장은 “감염병의 80%는 손을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손 청결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신제품은 유해세균으로부터 살균력을 높이고 피부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식물성분의 손소독제로 온 가족의 위생과 면역의 방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린알로에는 전제 품에 단 1%도 중국산 원료를 사용하지 않고 합성성분을 최소화한 식물유해신소재를 발굴해 브랜드 가치를 높여 소비자에게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

/박선옥 기자
#202007280100095310003044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