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씨젠의료재단, '광주 호남검사센터’ 본격 가동

전문의·검사인력 등 58명 상주…하루 1만건 검사
시-재단, 협약…감염병 예방 정책·기술개발 협력

2020년 07월 29일(수) 19:05
이용섭 광주시장이 29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천종기 (재)씨젠의료재단 이사장과 감염병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질병검사 전문기관인 (재)씨젠의료재단이 광주 남구 행암동에 광주호남검사센터를 구축하고 가동에 들어간다. 코로나19를 포함한 신속한 감염병 검사가 가능해 호남권의 감염병 확산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비해 29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질병검사 전문기관 씨젠의료재단과 ‘감염병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검체 검사가 관건이라고 보고 씨젠의료재단과 업무협약을 추진해왔다.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감염병 예방 확산방지를 위한 정책과 기술개발 상호 협력 등에 힘쓰기로 했다.

씨젠의료재단은 지난 6월 남구 행암동에 설치 중인 광주호남검사센터를 통해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관련 검사결과를 신속·정확하게 제공하고, 광주시는 지역 내 검사센터 운영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 씨젠의 지역 검사센터는 부산과 대구에 이어 광주가 세 번째다.

광주호남검사센터는 2,150㎡ 규모로 전문의 5명, 검사인력 25명 등 임직원 58명이 상주하면서 광주시와 전남·북 지역에 검사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 인허가 등의 조치가 완료돼 9월 이후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 하루 1만건 이상의 검체검사가 가능하게 된다.

1990년에 설립된 씨젠의료재단은 임직원 800명으로 현재 하루 평균 2만명의 검체검사가 가능하고, 전국 9개 권역, 7개 지역본부, 67개 지점으로 전문화된 운송 및 물류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를 지혜롭게 잘 극복하고 있는 광주시민을 응원하면서 분자진단분야 전문 검사기관으로서 광주지역 감염병 조기발견과 감염병 대응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씨젠의료재단 광주호남센터가 설치돼 광주는 물론 전남·북의 검체검사까지도 이곳에서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어 감염병 확산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센터 운영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