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아마존 운영사와 1천만달러 수출 협약

7개 스타품목 집중 육성…K-푸드 열풍 기여

2020년 08월 03일(월) 19:00
김영록 전남지사는 3일 오후 도청 정약용실에서 아마존 ‘전라남도 브랜드관’ 美 현지 운영사인 크리에이시브 션장 대표와 전남도내 농수산식품 온라인 수출 증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3일 미국 아마존 전라남도 브랜드관 운영사인 Kreassive LLC(크리에이시브)와 농수산식품 1,000만달러 수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전남도청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와 Sean Chang(션장) 크리에이시브 대표, Arnold Jeon(아놀드 전) 부대표, 도내 수출기업인 장현순 네시피F&B 대표, 김남욱 해남고구마식품 주식회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크리에이시브는 지난 2014년 미국 LA에 설립돼 아마존 등 온라인 쇼핑몰 판매대행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국과 중국에도 지사를 두고 연 3,0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국내 파트너 기업으로 정관장과 화이트스톤, LG생활건강 등이 있다.

이번 협약은 아마존 등 온·오프라인 판로를 활용해 향후 2년간 전남지역 농수산식품 1,000만달러를 수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전남도 최초로 전자협약시스템을 활용해 체결됐다.

앞으로 크리에이시브는 농수산식품 수출 증대를 위해 전남도내 수출기업 컨설팅을 비롯 제품 현지화 지원 등에 주력하고, 전남도는 협약이 실제 거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전남도는 아마존 브랜드관 개설을 위해 지난해 11월 미국 특허청에 상표등록을 신청해 올해 6월 최종 승인을 받았다. 브랜드관은 지난 7월 4일 개관해 판매에 들어갔으며, 현재 32개사 52품목이 입점 돼 K-푸드 열풍에 기여하고 있다.

앞서 션장 대표와 아놀드 전 부대표는 지난달 27일부터 8월 2일까지 8개 전남도내 시·군을 순회 방문하며 전남 우수 농수산식품의 아마존 입점을 위한 간담회와 수출컨설팅을 가졌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코로나19로 세계 온라인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도내 수출기업들이 미국 아마존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션장 대표가 많은 도움을 줘 전남도 브랜드관 수출 1,000만달러 달성을 꼭 이루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도는 오는 10일부터 비교우위에 있는 7개 스타품목 수출기업을 방문해 컨설팅을 추가 실시하고, 스타품목이 아마존 전라남도 브랜드관 수출액 목표 달성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