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건축·건설 ‘에너지영향평가제’ 도입한다

빛그린산단 GGM 공장에 태양광시설 설치 추진
이 시장, ‘2045년 에너지자립도시’ 추진방안 주문

2020년 08월 03일(월) 19:09
광주시가 오는 2045년 ‘에너지 자립도시’로의 전환을 위해 첫 단계로 에너지영향평가제도를 시행한다.

이용섭 시장은 3일 열린 8월 정례조회에서 “건축·건설 등 인허가, 일정 규모 이상 예산사업에서 환경·교통 영향평가를 하는 것처럼, 반드시 에너지영향평가를 하는 제도를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부터 공장, 산업단지, 제2순환도로까지 도시전역에 들어설 건물과 시설 건립시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해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를 위한 실행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들 시설의 건립을 승인할 때 ‘자체 생산한 에너지를 활용한다’는 부대조건을 달아 ‘에너지 자족’ 범위를 점차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빛그린산단에 조성 중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완성차 공장과 주차장 등에 오는 2022년까지 11.2㎿ 규모의 태양광시설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 자립공장 대표사례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또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제2순환도로 37.66㎞(방음터널·도로노면 상부구조체)에 67.3㎿ 규모의 태양광시설을 설치한다.

빛그린산단·에너지밸리(국가·지방)산단·평동3차·첨단3지구 등 신규 산업단지에는 연료전지 분산발전과 태양광을 이용해 에너지 자립화를 추진한다. 2045년까지 하남·첨단·평동 등 기존 8개 산단에 신규 산단을 포함해 735㎿ 규모의 분산발전을 구축하고, 2040년까지 548㎿ 규모의 태양광 시설을 설치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21일 인공지능(AI)-그린뉴딜 비전을 발표, 2045년까지 외부로부터 전력에너지를 공급받지 않는 탄소중립에너지 자립도시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AI-그린뉴딜의 핵심은 내가 사용하는 전기는 내가 만들어 쓰는 시민참여형 ‘시민에너지 발전소’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다. 에너지 거버넌스 기능을 강화해 ▲시민주도 마을·학교단위 협동조합 조직 ▲태양광 생산 빛고을시민햇빛발전소 설립 ▲(재)광주그린에너지산업진흥원·태양광발전 공동연구센터 설립 등을 통해 이를 뒷받침할 계획이다.

시는 2045년 에너지 자립도시 실현을 위해 약 24조4,716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2025년까지 사업기반을 조성하고, 대규모 그린투자펀드를 조성해 민간투자를 적극 지원한다.

이 시장은 “에너지 자립도시 선언이 구호로 끝나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에너지 수요와 공급에 대한 철저한 양방향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는 재생에너지 생산·유통 효율화, 낭비요소 차단 등 관리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만 하는 어려운 과제다”고 강조했다.

시는 조례 제정 등을 통해 에너지영향평가와 관련한 구체적 추진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탈탄소화를 실천할 종합대책을 조만간 발표하고 시민사회와 공동체 선언도 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에너지 자립도시의 핵심원칙은 자기가 쓰는 에너지는 자기가 생산한다는 것이다”며 “150만 시민의 참여가 없이는 실현할 수 없는 과제인 만큼 공동체와 함께 도전의 시작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