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그린리모델링으로 ‘2045탄소중립’ 첫발 딛는다

국공립어린이집·보건소 등 5개 사업 선정 추진
내년 국토부 공모 자치구 협업 통해 42곳 추가

2020년 08월 04일(화) 19:30
광주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공모사업에 국공립어린이집 2곳과 보건소 3곳 등 총 5곳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추진하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 중 노후 건축물 리모델링 사업으로, 준공된 지 15년 이상 경과된 국공립어린이집·보건소·공공의료시설이 대상이며, 노후된 건축물의 에너지·생활환경·신기술시스템·미관 등을 신축 건축물 수준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그린리모델링 시범사업 대상은 화정2동어린이집·효사랑하나어린이집, 서창보건진료소·구소보건소·화장보건소 등이다. 총사업비는 18억2,500만원이며, 이 중 국비는 70%인 12억7,800만원에 이른다. 사업내용은 고성능 단열·창호·설비 개선을 통한 에너지성능 향상, 환기시스템 교체를 통한 실내 공기질 개선, 건축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등 IT 인프라 구축이다.

BEMS(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는 건축물 내 에너지 관리설비의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 수집·분석해 에너지 사용효율을 개선하는 시스템이다. 에너지사용량(냉난방·조명설비 등)·설비운전현황·실내환경 및 탄소배출량 등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며 평균 5~15% 에너지 절감할 수 있다.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전국적으로 약 12만톤의 온실가스가 저감될 것으로 예상되며, 공공건축물 생활환경 개선을 통해 어린이·노약자 등 취약계층 이용 편의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5개 자치구와 상호 협조체계를 구축, 유기적으로 연계해 올해 공모사업에 선정되지 못한 국공립어린이집 28개소, 보건소 10개소, 공공의료시설 4개소 등 총 42개 시설이 내년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이 오는 2045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추진 중인 ‘광주형 그린뉴딜 종합계획’의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형 그린뉴딜 종합계획’은 광주지역 온실가스 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2010년 대비 45% 감축하고, 2045년에는 탄소중립(Net-Zero) 도시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이다.

김종호 광주시 건축주택과장은 “포스트 코로나시대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을 통해 공공시설물 시설개선, 이용자 사용환경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실현해 2045년 광주시 탄소중립 도시 달성의 마중물 역할을 함과 동시에 앞으로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에서 광주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