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수해' 광주·전남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2020년 08월 09일(일) 19:42
광주와 전남지역에 지난 7일부터 사흘간 600㎜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11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되고, 3,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수마가 휩쓸고 간 곳곳에는 주택과 농경지가 침수되고, 산사태 등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의 당위성에 힘이 실리고 있는 이유다.

기습적 폭우로 일부에선 삶의 터전을 잃는 등 곳곳에 큰 생채기를 남겼다. 주택과 농경지가 물에 잠겼고, 제방·철도·도로 등이 파손됐다. 도로와 다리가 통제돼 비행기와 열차도 멈춰 섰다. 더군다나 복구작업을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하고 있다니 걱정이 아닐 수 없다.

하천 범람으로 광주에서 400명, 전남에선 2,774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전남은 인명피해 10명을 비롯, 주택피해 1,895동, 농경지 침수 6,202ha, 하천제방 유실 6개소 등으로 집계됐다. 지난 7일 곡성에서 산사태로 5명이 사망했다. 광주에서도 건물 지하에 들어갔던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했다. 이용섭 시장은 호우피해 점검차 광주를 방문한 정세균 총리에게 공공 및 사유시설 복구를 위한 국비 지원을 요구했다. 김영록 지사도 구례 등 7개 시·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했다. 코로나19로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지방재정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국비 지원확대 건의는 당연한 요구라 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경기도와 강원도, 충북도, 충남도 등 7곳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피해 상황에 따라 다른 지역도 추가 선포할 계획임을 밝히기도 했다. 정부는 이번 기습 폭우로 피해를 입은 광주·전남을 조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주길 바란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