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안형 뉴딜사업’ 전략적 추진한다

전남도 연계 46건 최종 확정…총 1,801억원
메이커스페이스 조성·도심녹지 인프라 확대

2020년 09월 02일(수) 09:58
무안군은 최근 한국판 뉴딜사업에 발맞춰 지역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사회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무안형 뉴딜사업 2차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무안군 제공
무안군이 국비 889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1,801억원을 투입해 무안형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2일 무안군에 따르면 군은 한국판 뉴딜사업에 발 맞춰 지역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사회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제2차 무안형 뉴딜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

무안군은 두 차례의 보고회를 통해 총 91개의 사업을 발굴했다. 그중 실행가능성이 높고 한국판 뉴딜 3대 정책(디지털·그린·안전망 강화), 전남도 대응계획과 연계되는 전략사업 46건을 최종 확정했다.

무안형 뉴딜사업은 ▲메이커스페이스 전문랩 구축, 재해위험지구 상시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가상현실(VR) 전지훈련장 조성 등 디지털 뉴딜사업 20건 ▲모두누리 숲 조성, 생활밀착형 숲 조성,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확대 등 그린 뉴딜사업 21건 ▲4차 산업혁명 대비 인재양성과 취약계층 일자리 프로젝트 등 안전망 강화사업 5건이다.

특히 무안군은 디지털 인재양성과 ICT기반 창작공간 조성을 위한 메이커스페이스 전문랩 조성사업을 디지털 뉴딜 대표사업으로 추진해 신산업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녹색 생태계 조성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모두누리 숲 조성사업을 그린 뉴딜 대표사업으로 선정해 도심녹지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김산 군수는 “디지털과 그린 경제로 빠르게 전환되는 현실에서 현 상황을 지역내 일자리와 신산업 창출의 기회로 삼아 기초인프라 발굴과 투자에 주력하겠다”며 “실행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군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군 관계자는 “이번에 확정된 46개 사업이 실행될 수 있도록 내년도 시책에 반영하고 국비 건의와 중앙부처 공모사업 신청 등 예산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박주현 기자
#202009010100004400000042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