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전공의 오늘 복귀 여부 판가름

단체행동 수위 조절…일부 '파업' 이어갈 듯

2020년 09월 06일(일) 18:28
‘정부의 공공의료 확대’에 반발해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던 상급병원 전공의들이 조만간 업무복귀를 결정할 전망이다.

6일 광주·전남 의료계에 따르면 젊은 의사(전공의·전임의·의대생)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집단 휴진 등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라이브방송을 열어 의협과 여당간 합의안 수용 등에 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지금과 같은 방식이 아니면 파업이 끝난 거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지만, 단계적 파업은 끝이 아니라 가다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체행동을 유보하더라도 분노와 참담함을 새기고 근본적 문제를 혁파해야 한다”며 “우리의 개혁은 절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지난달 21일부터 이어졌던 전국적인 전공의들의 무기한 집단휴진이 봉합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협 비대위는 구체적인 업무 복귀 시점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의료계 안팎에서는 전공의들이 7일 오전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남대병원 한 관계자는 “민감한 상황인 만큼 상황변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파업에 들어간 전공의들은 선별진료소에서 봉사활동으로 의료공백 최소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조선대병원 전공의협의회는 현재의 ‘파업’ 기조를 그대로 이어가면서 다소 강경한 입장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4일 밤샘 협상 끝에 공공의료 확충 정책과 관련한 협상을 타결 지었다. 정부는 논란이 됐던 공공의대 설립과 의대정원 확대를 일단 중단하고, 의협도 합의와 함께 파업을 종료했다.

/김영민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