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일부 구청 코로나 QR코드 도입 기피

서·남구 수기로 명부 작성…연락처·주소도 허술
확진자 발생시 방역 관리 구멍…대책 마련 시급

2020년 09월 06일(일) 18:34
광주시가 코로나19 방역단계를 2.5단계로 격상시킨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일부 구청에서는 QR코드(전자명부 서명) 사용과 수기명부 관리를 허술하게 하고 있어 방역체계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다.

특히, 방문객 명부작성을 두고 개인정보 공개 등 지적이 쏟아지고 있지만, 일선 지자체들은 기존 방식을 고수하고 있어 광주시와 일부 지자체의 방역체계가 엇박자를 내고 있다.

6일 광주 5개 구청에 따르면 광주시가 최근 유흥시설 등에 QR코드 사용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다. 특히 광주시 청사에서도 QR코드를 사용해 출입할 수 있도록 통제 중이다.

동구와 북구, 광산구의 경우 입·출구를 통제한 뒤 QR코드를 이용해 청사를 이용토록 하고 있다.

북구청이 지난 7월 가장 먼저 QR코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9일부터 5개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일선 행정복지센터에서도 QR코드를 사용, 출입을 통제 중이다.

하지만 일부 구청에서는 명부를 작성토록 한 뒤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 체온만 측정하고 있어 코로나19 방역 허점과 개인신상이 노출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 서구청과 남구청의 경우 QR코드를 사용하지 않은 채 명부를 작성토록 유도한 뒤 체온만 측정하고 있다.

특히 구청의 경우 명부 작성 과정에서 개인정보 노출을 꺼려하는 민원인들은 연락처 란에 ‘010’만 작성하거나 주소란에는 아파트 등 세부 주소가 아닌 동 단위만 기재해도 청사 출입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본인 정보와 다른 이름과 연락처를 작성하는 경우는 물론, 각종 사무용품을 불특정 민원인들이 함께 사용해 코로나19 예방에 허술하다는 지적이다.

남구 주민 박 모씨(39)는 “구체적인 주소를 기재 하지 않아 업무차 구청을 방문 할 때마다 코로나19 관리가 허술하다고 느끼고 있다”며 “남구청은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정문을 통해 출입하더라도 직원들이 명부를 작성하라는 등의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불안해했다.

서구 관계자는 “QR코드 도입에 대해 논의 중이다”면서 “방역단계가 2.5단계로 격상돼 구내식당 이용 금지, 각 실과 체온계 배치 등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구 관계자는 “스마트폰이 없거나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이 구청을 방문 할 때는 수기로 개인 정보를 받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종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