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아이키울 수 있는 사회분위기 절실

경제부 이나라 차장대우

2020년 09월 09일(수) 18:35
광주·전남의 인구 감소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전남의 경우 오는 2047년 고령인구 비율이 46.8%을 차지, 전남인구 절반이 고령화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최근 호남통계청이 발표한 100대 통계지표로 본 광주·전남 변화상을 살펴보면 인구절벽과 고령화가 여실히 느껴진다. 광주 ·전남지역 인구가 급격히 늙어가고 있는 것이다.

광주 고령 인구 비율은 2020년 13.7%로 상승했으며, 향후 2028년 20.9%로 초고령사회에 진입 할 것으로 분석됐다. 전남은 고령 인구 비율은 올해 23.1% 상승, 향후 2047년에는 46.8%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반해 광주·전남 출생아수는 저조하다. 지난해에는 8,364명으로 1986년 통계작성이후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광주는 물론 전남 자치단체에서도 출생아수를 늘리기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정부 또한 그간 맞벌이 부부를 위한 정책으로 남성 육아휴직 등을 대안으로 내놨지만 소규모 직장인에게는 감히 엄두도 못내고 있다.

초혼연령 또한 높아지고 있는 점 또한 어느정도 인구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광주 평균 초혼 연령은 2019년 남성 33.48세, 여성 30.65세, 전남은 2019년 남성 33.42세로 각각 높아졌다. 불경기 속 취업의 어려움, 불확실한 미래 등 N포세대에게 새로운 미래를 준비한다는 것은 부담으로 다가올 수 있다. 길어진 취업준비기간 등을 감안한다면 초혼연령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다.

최근 정부는 인구감소를 감안해 육아휴직을 세 번 나눠 쓸 수 있고 임신 중에도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는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민간 기업에서의 참여가 얼마나 활성화 될지는 미지수다.

인구증가는 미래발전의 규모와 경쟁력을 좌우하는 아주 중요한 바로미터다. 이를 위해 출생 증가는 정말 중요하다. 단순히 양육비 지원 등에 그칠 것이 아니라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는 안정적인 사회발판 마련이 시급하다. 민간기업 또한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