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첫삽

고흥에 1,100억 투입 2022년 준공
청년 창업보육시설·실증단지 건립
교육생 지원·농어민 참여 효과 기대

2020년 09월 14일(월) 18:31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감도. /전남도 제공
첨단농산업 거점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착공





국내 첨단농산업의 거점이 될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이 본격화 됐다.

전남도는 14일 “미래 첨단농업을 이끌어갈 스마트팜 전문인력 육성 등을 위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사업을 착공했다”고 밝혔다.

고흥 도덕면에 들어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스마트팜 전문인력 육성과 함께 관련 산·학·연·관이 협력해 기술혁신과 검증, 농작물의 환경·생육 데이터 수집·분석 등을 수행한다.

지난해 3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됐고, 총 사업비 1,100억원을 들여 33.3ha 규모로 오는 2022년 준공할 예정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주요 핵심시설은 청년창업 보육시설과 임대형 스마트팜, 실증단지 및 지원센터 등이다.

보육시설은 스마트팜 취·창업을 희망한 청년들에게 체계적인 실습교육을 제공하며, 우수 교육생에게는 3년간 임대형 스마트팜에서 자가경영의 기회가 주어진다.

실증단지와 지원센터에서는 스마트팜 관련 R&D 및 ICT 기자재 실증 등이 이뤄지게 된다.

시설 중 청년창업 보육온실은 현재 순천대학교에 위탁 교육중인 교육생의 실습 지원을 위해 내년 4월까지 조성되며, 나머지 시설은 오는 2021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완료될 예정이다.

아울러 연계사업으로 추진하는 청년 농촌보금자리를 비롯 스마트 산지유통센터(APC), 육묘장, 주민참여형 단지 등을 오는 2022년까지 조성해 교육생의 안정적 정착과 지역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혁신밸리의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통해 농촌 정착을 희망한 청년들의 취·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미래 한국 첨단 농산업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아열대 작물과 친환경농자재, 농업용 드론·로봇, 반밀폐형 온실 등 4대 과제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관련 기업체와 전남TP, 전남농업기술원, 순천대학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이 참여해 스마트팜 관련 전반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