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 장기화, 노인 생계대책 챙겨야
2020년 09월 15일(화) 17:59
코로나19 감염증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사회적 지원대상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사회적 지원을 받아야 될 노인들의 공공일자리 사업이 중단되면서 이들의 고통이 더 크다는 것이다. 이들의 고통을 덜어줄 유일한 사업일 터인데 안타까움이 크다.

현재 광주시는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세가 주춤해지자 '준 3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향했다고 해서 모든 것을 완화시킨 것은 아니다. 자영업자들의 부분적 영업 등이 허용되긴 했지만 다중 집합금지로 인한 공공일자리 등은 여전히 제한된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증 사태 장기화로 그동안 중단·재개를 반복했던 노인 공공 일자리사업이 안갯속이다. 일각에선 감염증 사태 장기화로 공공일자리 사업의 근간마저 휘청이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저소득 고령층 등 취약계층을 지원할 수 있는 얼마 되지 않는 사업인데 걱정스럽다.

현재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엔 광주시 관내에서만 2만5천명 이상이 참여 대상이나 올해에만 3차례나 중단됐다. 반년 넘게 사업이 삐걱대면서 참가 노인들은 사업 참여를 통해 받는 월 27만원의 활동비가 끊겨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에 봉착해 있는 실정이다. 전남도내 일선 시·군 공공근로의 경우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은 생계의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이 돈도 벌고 사회 생활을 하며 무기력한 삶에 활력을 되찾도록 하는 소중한 사업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특히 감염증 사태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이들 사업에 결정타를 주고 있다. 따라서 노인 일자리 사업 참가 노인의 생계비 보전을 위한 대책도 꼼꼼히 챙길 일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