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집합금지시설·학생·임신부·신혼부부 지원금

10만~100만원 차등 지급…추석 이전 조기 집행
“긴급수혈 서민경제 위기 완화 지역경제 버팀목”
■ 이용섭 광주시장, ‘제9차 민생안정대책’ 발표

2020년 09월 15일(화) 18:12
이용섭 광주시장이 15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제9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미래세대를 지원하는 내용의 ‘9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5일 비대면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지역경제와 민생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지난 10일 정부가 발표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지원대책과 연계해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준3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8월 27일부터 영업을 하지 못한 집합금지 시설 18개 업종에 대해 100만원씩 지급한다. 시는 게임장·오락실 등 6개 집합금지 업종과 정부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유흥주점, 콜라텍에 대해 100만원씩 추가 지원한다.

코로나19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고·대학생에게 ‘힘내라 장학금’을 1인당 1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광주 소재 중·고등학교, 대학교(학교 밖 청소년, 대안학교 학생 포함)에 재학중인 학생으로 본인이나 부모가 광주에 거주하고 있어야 한다.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임신부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원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사 직전인 관내 여행업체 500여곳에 20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현재 영업 중인 여행업체로, 비대면 문화 및 관광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새로운 여행상품 기획·개발 및 온·오프라인 마케팅 등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문화예술 활동가들에 대해서도 단체별로 긴급운영자금 10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광주 소재의 음악·연극·무용·전시 등 300여개 문화예술단체로, 최근 2년간 매년 1건 이상 광주에서 활동사실이 입증돼야 한다.

이용객 감소와 운송수입금 급감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을버스에 대한 지원방안도 마련했다. 마을버스 48대에 대해 100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운행을 중단한 마을버스 16대에 대해서는 운행을 재개할 경우 2개월에 걸쳐 100만원씩 지원한다.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집합금지’ 행정조치로 휴업했던 체육시설 83곳에 70만원씩 지원한다.

확진자 방문으로 큰 피해와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도 정부 지원기준에 따라 업체당 300만원 한도 내에서 피해금액을 지원하고 있다. 시는 지난 3월부터 7차례에 걸쳐 1,796억원 규모의 민생안정대책을 추진해 90만여명이 혜택을 받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전례없는 위기상황에 긴급수혈 형태로 투입된 예산들은 서민경제 위기를 완화시키고 지역경제를 지켜내는 버팀목이 될 것이다”며 “취약분야에 대한 응급지원과 함께 근본적으로는 안정적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형 3대 뉴딜정책’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또 “앞으로 상당기간 감염병과 공존하면서 일상을 영위해야 하는 ‘위드코로나 시대’에는 개인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일상 경제활동을 병행하는 ‘방역과 일상의 조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