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영록 지사 "전남 국립의대 설립 확정해달라"

복지부 장관 면담 핵심 현안 논의

2020년 09월 15일(화) 18:13
김영록 전남지사는 15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국립의과대학 설립 등 지역 핵심현안을 논의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15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전남도 국립의과대학 설립’과 ‘국가 첨단의료 복합단지 지정’ 등 2건의 지역 핵심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은 섬 등 의료 취약지역이 많고, 전국 최초로 초고령화사회에 진입하는 등 의료수요가 높은데 반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료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의과대학과 상급 종합병원이 없어 지역민들이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를 받기 힘들다”며 “이번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중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시설이 없어 중증환자 23명 중 16명이 타 시도에서 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 전체적으로 뇌혈관 전문의와 소아외과 전문의가 한 명도 없고, 의사가 없는 섬도 164곳이나 된다”며 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열악한 의료 현실과 30년 넘게 이어진 200만 도민들의 열정과 열망이 매우 큰 사항임을 고려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에 국립의과대학 신설을 확정해달라”고 강력히 건의했다.

이어 “전남은 천연물과 치유자원이 풍부하고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연구개발과 전임상, 임상, 생산, 인허가 등 전주기 지원 인프라를 갖춘 첨단신약개발의 최적지다”며 “감염병 백신 및 암·치매 등 난치성 질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국가 컨트롤타워의 조기 구축을 위해 화순군 백신산업특구 등 전남 일원을 국가 첨단의료 복합단지로 지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전남도는 첨단의료 복합단지로 지정받기 위해 올 2월부터 자체 용역을 진행 중이며, 관련 일정에 따라 오는 12월 보건복지부에 지정 신청서를 공식 접수할 예정이다.

김 지사의 이날 건의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민 관심도가 매우 큰 사안인 만큼 앞으로 좋은 안을 잘 만들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