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FC 아쉬운 패배 7경기 무패행진 중단

경기 종료 직전 실점 상주 상무에 0-1 석패

2020년 09월 15일(화) 22:45
15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광주FC 펠리페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광주FC의 무패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광주는 15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상주 상무와의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리그 1위 울산(1-1), 2위 전북(3-3)과 비기는 등 최근 7경기 무패(2승 5무)를 달리던 광주는 상주에 뼈아픈 패배를 당하고 승점 22(5승 7무 9패)에 머물렀다.

아쉬운 패배였다. 최근 3경기 10골이라는 뜨거운 공격력을 과시했던 광주였지만 이날 상주의 수비라인을 뚫지 못해 고전했다. 상주에도 득점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90분 동안 0-0으로 팽팽히 맞섰으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실점에 고개를 숙여야 했다.

리그 실점 4위를 달리는 상주 수비라인이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광주의 유효슈팅이 1개뿐이었다. 전반 14분 엄원상의 패스를 연결받은 펠리페가 상주의 골문을 노렸으나 골키퍼 이창근 정면으로 향하면서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임민혁의 부상으로 예정보다 이른 시간이던 전반 38분 김주공을 투입한 광주는 후반 11분 김효기, 35분 마르코를 출전시키며 공격에 더 무게를 실었다.

후반 광주의 4차례 슈팅도 상주의 골대를 빗나가면서 이날 경기는 0-0 무승부를 끝나는듯 했으나 후반 45분 광주가 통한의 실점을 허용했다.

석연찮은 실점이었다. 상주 이근호의 팔에 맞은 공을 정재희가 슈팅하며 득점으로 연결했다. 광주 선수들이 핸들링을 지적하며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주심은 상주의 골을 인정했다. 그리고 상주의 득점은 정재희 시즌 2호 골, 이근호의 시즌 첫 도움으로 기록됐다.

박진섭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스플릿으로 가기 전 마지막 홈경기였는데 이기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상대가 거칠게 나오면서 생각했던 전술에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어떤 변화에도 적응하고 이겨내야 강팀이 되는데 그렇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스플릿 이전 성남과의 경기가 남아있다. 목표는 1부리그 잔류다. 스플릿 가기 전에 승점 차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득점 상황에 대해 연맹측은 “코멘트할 상황이 아니다. VAR에서도 문제없다. 핸들링이 아니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최진화 기자
#202009150100055590001724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