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전남도, 2차 공공기관 유치 협력해야"

혁신도시 공공기관노조협의체, 해법마련 촉구
지역발전 위한 김영록·이용섭 파트너십 강조

2020년 09월 16일(수) 17:57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는 16일 전남도청 앞에서 2차공공기관 이전 해법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이하 광전노협)은 16일 “전남도는 광주시와 상생을 통해 2차 공공기관 이전협력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김영록 전남지사에게 촉구했다.

광전노협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과거 광주시와 전남도는 상생과 협력을 통해 나주 공동혁신도시를 조성, 실리와 명분을 모두 챙겼지만 2차 공공기관 이전의 경우에는 각자 준비하고 있다”며 “충남도와 대전시까지 이전을 고려할 경우 시·도가 힘을 합쳐도 추가로 이전할 수 있는 기관은 1차 이전에 비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서로 자기 갈길만 가는 것 같은 모습은 심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광전노협은 광주시와 전남도가 유치하려는 대상기관이 대부분 겹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광전노협은 “현재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데이터진흥원 등 시·도 유치 대상기관이 겹쳐 각자 유치를 시도하는 것은 명분도 실리도 없다”며 “이런 모습을 보며 유치대상으로 지목된 기관과 중앙정부가 어떻게 생각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도의 협력부재와 더불어 2차 이전방식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들은 “전국 최대 규모라는 빛가람혁신도시는 10개 혁신도시 중 가장 우수한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전국 최하위 수준의 정주여건과 계획인구 달성률을 보이고 있다”며 “1차 이전기관에 대한 명확한 평가 없이 2차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빛가람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은 물론 2차 이전대상으로 지목된 공공기관 종사자에 대한 예의를 저버린 행위다”고 촉구했다.

광전노협은 “빛가람혁신도시 성과공유에 대한 시·도간 이견이 있음에도 2차 공공기관 이전은 힘을 합쳐야만 성공할 수 있다”며 “이런 측면에서 빛가람혁신도시를 품은 전남도는 상대적 박탈감을 가진 광주시보다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빛가람혁신도시 규모로는 지역발전의 마중물이 되기엔 부족하기 때문에 2차 이전시 빛가람혁신도시의 신성장 거점으로 역할이 우선 고려돼야 한다”며 “김영록 지사와 이용섭 광주시장은 함께 파트너십을 갖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혁신도시 시즌2’로 불리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앞두고 광주시는 35개, 전남도는 42개 공공기관을 유치 목표로 설정했지만, 시·도가 ‘각자도생’ 방식으로 유치를 추진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