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예방…광주수영대회 내년으로 연기

시, 대한수영연맹 등 논의 올해 대회는 개최 않기로

2020년 09월 16일(수) 18:10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올해 예정됐던 ‘제1회 광주수영선수권대회와 마스터즈 수영대회’를 내년에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시와 대한수영연맹, 남부대학교, 광주수영연맹 소속 대회 창설 및 개최 준비 관계자 등 11명은 지난 11일 지난해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렸던 남부대학교에서 회의를 열고 개최 여부를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대회 참가선수들과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선 올해 행사개최가 적절하지 않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시민들이 극심한 생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 등을 감안해 내년에 행사를 개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신동하 광주시 체육진흥과장은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열심히 준비해온 이들과 선수들, 학부모에게는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지금은 참가선수와 시민안전이 가장 중요한 가치인 만큼 대회연기를 이해해달라”며 “내년에는 전국 수영선수들과 동호인, 150만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행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제15회 한라배 전국수영대회(3월), 제34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체육고등학교체육대회(4월), 2020전국생활체육대축전(4월), 제49회전국소년체육대회(6월), 2020MBC배 전국수영대회(9월)는 올해 취소됐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