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추석 코앞…코로나19 방역 비상

광주시, 거리 두기 ‘2단계’ 내달 11일까지 유지 결정

2020년 09월 27일(일) 18:07
이용섭 광주시장이 27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석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10월 11일까지 2주간 연장하고, 연휴기간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6종이 집합(영업)을 금지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방역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정부 방침에 따라 우리 시에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가 2주간(9월 28일∼10월 11일) 더 유지된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행사가 금지된다. 정부 방침에 따라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유흥주점(클럽·룸살롱),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직접 판매 홍보관 등 고위험 시설 6종에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다.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는 28일부터 10월 4일까지, 직접 판매 홍보관은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2주간 집합 금지된다.

노래연습장, 종교시설, 목욕탕 등 집합제한시설 33종은 현재와 마찬가지로 ▲마스크 착용 의무 ▲시설 내 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주기적 환기 ▲출입자 명부 의무 작성 ▲방역관리자 지정 ▲방역수칙 점검일지 의무 작성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영업이 가능하다. 공공시설도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운영할 수 있다.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과 어린이집은 운영이 중단되고, 노인요양시설은 면회금지,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한다. 다만, 노인요양시설은 투명 가림막 등 설비를 갖춘 경우에는 추석 연휴인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제한적 비접촉 면회를 허용한다.

시는 집합제한시설에서 방역수칙을 위반하거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곧바로 집합금지하고, 고발과 함께 손해배상·구상권 청구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특수·고등학교는 3분의 2가 각각 등교한다. 다만 수능을 목전에 둔 고 3은 매일 정상 등교한다.

정부는 5월과 8월 두 차례 연휴가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에 영향을 미쳤다고 판단해 추석 연휴가 들어있는 2주간을 특별 방역기간으로 설정, 위험시설 6종을 집합금지했다.

이 시장은 “정부지침에 따라 다시 집합금지하고 집합제한은 완화하지 못한 점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며 “올해 추석은 고향 방문 등 외출·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가족들과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또 “자기자신과 가족 안전을 위해 10월 3일 개천절 서울 광화문 일원의 불법집회에 참석하지 말아달라”며 “불법집회 참가로 확진자가 될 경우 구상권 청구 등 가능한 수준의 모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