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고객행복이 최우선"…김성산 금호아시아나 부회장 별세
2020년 10월 11일(일) 16:41
“사기위인(捨己爲人), 나를 버리는 것이 남을 위하는 것 입니다.”

11일 금호아시아나그룹 김성산 부회장이 향년 74세로 별세했다.

김 부회장은 나주에서 태어나 광주일고, 전남대 무역학과를 나와 1973년 금호고속(구 광주고속)에 입사한 후 금호터미널, 금호렌터카와 금호리조트 사장 등 금호아시아나그룹에 48년 동안 몸 담았다.

경영에 있어 김 부회장은 무엇보다 ‘희생’을 중요시 했다. 사기위인(捨己爲人) 정신을 바탕으로 한 ‘고객행복경영’이라는 경영 철학은 금호고속을 국내 1등 운수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고객을 위하는 것이 오히려 나에게 이익이 될 뿐만 아니라, 고객 행복과 기업의 성장 발전을 견인한다는 철학을 담은 ‘고객행복경영’을 펴내기도 했다.

그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남다른 관심을 기울였다. 지역사회 발전과 소외된 이웃을 배려하는 것이 받은 사랑에 대한 보답이라 생각했다.

부임 후 쌍촌사회복지관 등 복지단체에 10년 이상 후원하고, 전 직원이 참여하는 봉사를 이어갔다.

광주경영자총협회 부회장, 한국산학협동연구원 부이사장, 법무부 법사랑위원 광주지역연합회 부회장, 장애인먼저 실천 광주운동본부 이사, 광주시체육회 이사회 부회장, 국립광주박물관회 이사장, 광주지방경찰청 경찰발전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하면서 경제, 사회, 문화, 체육 분야 등 지역 전반의 발전을 위해 힘을 쏟았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2004년 산업지원부 국가품질경영 유공자 동탑산업훈장, 2007년 지식경제부 제33회 국가품질경영대회 대통령표창 서비스혁신상 수상, 2010년 지식경제부 에너지 절약 유공자 포상 대통령표창 등을 받았다.

김 부회장 빈소는 광주 서구 천지장례식장 302호실(062-527-1000)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3일 오전 7시, 장지는 나주시 다도면 암정리 90번지 선영이다. 유족으로는 아내 백형심씨, 자녀 김수정·수아, 사위 정후석 등이 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