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북 포함 메가시티 경제통합 대안”

김영록 지사, 도의회서 시·도통합 입장 공식 표명
민선 8기 공론화위 타당…강력한 자치권 선행조건

2020년 10월 15일(목) 18:07
김영록 전남지사가 시도 행정통합에 대해 민선 8기에 통합논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또 완전한 행정통합이 어려울 경우 전북까지 포함한 메가시티 경제통합 구축을 대안으로 거듭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15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도정질문에서 이민준(나주1)의원의 시도 통합 논의에 대한 질문에 “광주와 전남은 역사,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한뿌리이고 공동 운명체로 통합에는 찬성한다”며 “다만 과거 두 차례 통합 실패 경험이 있는 만큼 행정보다 시·도민이 우선 고려돼야 한다”고 일방적인 추진에 선을 그었다.

김 지사가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시도 행정통합에 대한 입장을 공식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본격적인 통합 논의에 앞서 시·도민, 시민사회단체, 도의회 등 광범위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며 “통합 논의는 시·도민 화합과 소통 속에 민간 중심으로 이뤄져야 하고, 소수 의견을 존중하면서 민심 분열과 소모적 논쟁을 지양하고 정치성을 배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단순한 행정통합은 시너지 효과가 없다”며 “중앙정부가 특별법을 만들어 연방제에 준하는 강력한 자치권이 확보돼야 한다”고 선행 조건도 제시했다.

김 지사는 특히 “현재는 코로나19 방역과 지역경제 회생에 집중해야 한다”며 “행정통합은 1단계로 광주전남연구원이 방법과 절차 등을 연구하면서 시·도민 의견을 수렴하고, 2단계로 민선 8기에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의 발언은 강력한 자치권 확대 없는 단순한 행정통합은 의미가 없는 만큼 민선 7기에는 행정통합에 속도를 내기보다 연구 및 광범위한 의견 수렴 단계 수준으로 진행하고, 본격적인 논의는 민선 8기에 추진해야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지사는 이어 “완전한 행정통합이 어렵다고 하면 전북까지 포함한 메가시티 경제통합 구축이 실질적인 의미가 있을 수 있다”며 “진정성을 전제로 차근차근 양 시도가 상생과 번영을 위해 진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전남 시도 상생발전협의회에서 통합을 논의하는 것에 대해서는 “통합문제를 협의회에서 다룰 경우 통합의 순수성이 왜곡될 수 있다”며 “통합문제와 다른 문제를 버무려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근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