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협력없인 불가…협력체계 구축 노력"

이용섭 시장 '군공항 이전' 입장 밝혀
시의회 “민간공항 통합 재검토해야”

2020년 10월 21일(수) 18:07
이용섭 광주시장이 21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9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해 시정질문’에 답변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지부지한 군공항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전남도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정부의 역할과 책임을 촉구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군공항 이전사업이 진척이 없는 상황에서 민간공항 이전을 할 수 없다”며 군공항과 민간공항 이전문제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이 시장은 21일 열린 제293회 광주시의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황현택 의원의 시정질문 답변에서 “전남도와의 진정성 있는 대화와 협력, 국방부 등 중앙정부의 역할과 책임 강화, 광주 군공항이 이전되는 지자체에 대한 지원규모 확대 등 3가지 측면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남도의 협력 없이는 군공항 이전은 실현될 수 없다”면서 “전남도와 진정성 있는 대화와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공항 이전은 국책사업이며 문재인 정부는 군공항 이전을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됐다”며 국방부 등 중앙정부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했다.

또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 하루빨리 국회에서 통과돼 국방부와 중앙정부가 주도적 역할을 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군공항이 이전되는 지자체에 대한 지원규모를 확대하는 방안도 강구 중이다”고 답변했다.

이 시장은 “3가지 방안 역시 전남도와 함께 논의되지 않으면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 전남도가 상생과 약속이행 차원에서 보다 적극 협의하고 협력해주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광주·전남간 소통과 협력이 군공항 이전문제 해결의 지름길이다”고 강조했다.

광주시의회에서는 표류 중인 군공항과 민간공항 이전문제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황현택 의원(서구4)은 “광주시가 군공항 이전사업에 대한 비전제시와 당위성을 시민들에게 설명하고 소통하는데 소홀했던 것이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며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문제에 대한 해법을 다각적 시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군공항만 이전하고 민간공항 존치는 불가능한 것인지, 군공항 이전사업이 광주·전남지역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지, 군공항 이전 반대주장에 광주시가 어떤 해법을 가졌는지 등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익주 의원(광산1)은 “협약당시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과 함께 맞물린 해법이었다”며 “전남은 군공항 이전에 미동조차 없는데 혈세를 낭비하며 여론조사를 돌리고, 소모적 논쟁을 야기할 필요가 있는지 회의적이다”고 민간공항 우선이전에 반대의견을 냈다.

이정환 의원(광산5)은 지난 2일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전남도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군공항 이전후보지가 선정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공항만 이전할 경우 군공항 이전은 앞으로도 영원히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며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이 확정되고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광주시는 민간공항 이전문제를 결정하기 위한 시민 여론조사를 추진 중이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