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아쉬움 남는' 자랑스러운 전남인 선정
2020년 10월 22일(목) 18:22
‘자랑스러운 전남인’ 수상자 선정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환경·오염물질 문제 등으로 지역사회와 갈등을 빚어온 포스코 광양제철소 임원이 수상자로 최종 선정되면서다.

자랑스러운 전남인 선발은 6개분야에서 이뤄지며 추천권자는 개인(도민) 또는 단체(실·국장, 시장군수, 유관기관·사회단체)다.

도는 지난 8월 추진계획 공고를 시작으로 올해 자랑스러운 전남인 수상자 선정에 돌입했으며, 서류심사와 공적확인 위원회 심의 등 두 달여에 걸쳐 최종 수상자를 선발했다.

수상자 중 김정수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무는 지역인재 채용확대(취업아카데미 운영), 노사 동반성장 정책 확대 등에 기여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경제분야에서는 장학회를 운영하며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 및 인재양성에 기여하고 있는 인사와 도로교통안전용품 전문기업 육성으로 지역교통안전에 기여하며 매년 매출의 5% 이상 기부하고 있는 기업 대표 등이 후보자 명단에 올랐지만 김 전무가 최종 선정됐다.

하지만 김 전무가 몸담고 있는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최근 시민사회단체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하는 등 지역사회와 마찰을 빚었다.

사건 송치를 앞두고 지역사회에서 거센 반발이 일었고, 이후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고소를 취하했지만 ‘대기업의 보복행위’를 비판하는 여론이 대부분이었다.

전남도가 수상자에 포스코 광양제철소 임원을 포함시킨 것을 두고 대기업 눈치보기 아니냐는 곱지않은 시선이 쏟아지고 있는 이유다.

투자유치·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공적을 심사하는 지역경제 분야 수상자 선정과 환경문제는 아무런 상관이 없으며, 시민단체와 갈등이 있는 사실은 몰랐다고 전남도 관계자는 해명했다.

조례와 운영 규정상 절차상 문제는 없다고는 하지만 지역주민 정서를 고려하지 못한 자랑스러운 전남인 수상자 선정은 아쉬움이 남는다.

전남도는 형식적 공적심사와 안배식 선정을 지양하고, 엄정·투명한 심사에 노력해야 한다. 도민들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함은 물론이다.
/길용현 정치부 기자         길용현 정치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