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벤처투자 지원금 지역편중 시정해야
2020년 10월 27일(화) 17:53
벤처기업의 혁신 성장과 촉진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자금지원액이 광주·전남이 전국 최하위권이라는 달갑지 않은 소식이다. 이같은 지적은 매년 국감철이면 나오고 있으나 시정이 되지 않고 있다. 벤처기업 지원은 소상공인들의 성장동력이나 다름 없을 터인데 답답하다.

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민주당 송갑석 의원에게 제출한 '시·도별 소상공인 성장기반기금 지원 현황'을 보면 착잡하다. 이에 따르면 광주는 지난 2015년부터 2020년 중반까지 총 2,129억 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세종, 울산, 강원, 제주를 제외하고 가장 적다. 전체 지원액 4조8천여억원 중 4.5%에 불과한 규모다.

벤처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모태펀드 투자율 역시 광주·전남은 전국 최하위권이었다. 광주의 경우, 2010년부터 10여년간 겨우 1천억여원을 투자받아 전체 투자 금액 13조원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전남·북 등 호남지역의 모태펀드 투자금액 역시 최하위권에 머무르는 등 극히 미미했다.

정부는 소상공인과 신성장기업, 벤처기업의 혁신 성장 및 촉진을 위해 이같은 성장 자금을 지원해 오고 있다. 하지만 지원 자금의 지역별 편차가 크다면 이는 본래 취지에 역행하는 것이나 다름아니다. 특히 모태펀드 투자 등은 벤처기업들의 자생력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데 투자 금액이 최하위라면 결과는 불을 보듯 뻔하다.

문재인 정부는 국가의 균형발전을 핵심 모토로 내세우고 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선 지역 경제의 실핏줄이라 할 수 있는 소상공인이나 벤처기업에 대한 집중 투자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정부는 수도권이나 특정 지역에 편중된 자금 지원을 개선, 열악한 지역에 대한 지원 비율을 높여야 마땅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