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전남형 지역균형 뉴딜’ 본격 추진

1조5천억 규모 27개 신규 사업 추가 발굴

2020년 10월 27일(화) 18:20
전남도는 ‘전남형 지역균형 뉴딜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지역균형 뉴딜 대응 전략회의’를 갖고 27개 사업, 1조5,000억원 규모의 사업을 발굴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가진 전략회의는 지난 13일 대통령 주재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제시된 ‘지역균형 뉴딜사업’을 전남도가 선도적으로 추진하면서 신규사업 발굴 및 향후 사업 추진방향을 논의키 위해 열렸다.

지역균형 뉴딜사업은 한국판 뉴딜을 지역기반으로 확장한 개념으로 ▲한국판 뉴딜 중 지역사업 ▲지자체 주도형 사업 ▲공공기관 선도형 사업 등으로 구성됐다.

전남도는 사업추진을 위해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지역균형 뉴딜 추진단’을 구성했으며, 디지털·그린·해상풍력 등 3개 분과에 18개 협업부서와 8개 도 출연기관이 지원기관으로 참여한다.

지난 7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대응해 발굴한 90여개의 전남형 뉴딜사업을 지역균형 뉴딜 계획에 따라 지역특성에 맞게 보완하고 자체사업과 지역 공공기관 연계사업 등을 발굴했다.

이번에 추가 발굴된 사업은 27개 사업으로 총사업비 1조4,486억원 규모다. 사업별로는 ▲뉴딜지역사업으로 ‘그린수소 메카 클러스터 구축 사업’ 등 20개 사업 3,798억원 ▲지자체 주도사업으로 ‘대규모 영농형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사업’ 등 5개 사업 4,193억원 ▲공공기관 선도사업으로 ‘재생에너지 대응 한전주도 공공 ESS 생태계 구축사업’ 등 2개 사업 2, 255억원 등이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을 위해선 지역 우수자원과 특성을 반영한 지역특화사업이 계속 발굴돼야 한다”며 “추진단 활동과 함께 외부전문가 자문을 상시화하고 정부 동향파악 및 예산확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스마트 그린산단’, ‘디지털 문화컨텐츠’ 등 디지털 분야의 뉴딜 지역사업을 중점적으로 발굴하는 한편, 정부 뉴딜 공모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격주단위로 점검회의를 개최할 방침이다./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