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안 9개 읍·면, 군공항 이전 반대 릴레이 결의대회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권고’에 주민들 발끈
“축산업 붕괴 우려…소음피해 등 고통 전가”

2020년 11월 15일(일) 17:37
무안군 해제면 사회단체는 지난 11일 해제면 다목적센터에서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와 합동으로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군 이전 반대 결의대회를 가졌다.
광주시민권익위원회가 광주공항의 무안 이전 재검토를 권고하면서 무안 주민들의 군공항 이전 반대운동이 확산되는 양상이다.

15일 무안군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무안읍에서 시작된 광주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릴레이 결의대회가 오는 17일까지 이어진다.

결의대회는 무안·삼향읍 등 9개 읍면에서 11차례 열린다. 기관단체는 물론 주민자치위, 번영회, 이장단, 부녀회 등이 참가한 대규모 반대운동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0일 삼향읍 남악 중앙공원에서 열린 집회는 절정을 이뤘다. 참가자들은 군공항 이전 결사반대를 외치며 중앙공원에서 전남도청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주민들은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은 소음피해는 물론 지역발전을 저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군공항 예정부지 인근은 양돈 농가가 밀집해 있어 무안군 산업의 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축산업 붕괴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무안군은 전남 22개 시·군 중 가장 많은 양돈 사육규모를 보유하고 있다.

박성재 무안군의회 군공항 무안이전반대특별위원장은 “군공항 이전사업 핵심은 광주시가 소음피해 등으로 인한 고통을 다른 지자체로 전가하는 것”이라며 “광주시는 일방적인 군공항 이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안군 주민들의 군공항 이전 반대운동은 지난 2018년 11월부터 본격화되고 있다. 광주시가 국방부에 통보한 적정지역 중 군공항 이전 유력후보지로 부상한데 따른 것이다. 이후 무안군의회는 물론 김산 무안군수도 공항이전 반대를 공식화했다. 주민들은 범군민대책위를 구성해 서명운동과 광주시 항의방문 등을 전개하고 있다.

오는 2021년까지 조건 없는 통합을 약속했던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 이전을 두고 광주시가 군공항과 연계하면서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광주시민권익위원회는 지난 11일 시민 2,5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민간공항 이전시기 재검토’를 광주시에 정책 권고했다. 민간공항의 무안이전 파기를 사실상 요구한 것이다.

무안지역 시민단체는 짜맞추기식 여론조사를 통해 ‘반대를 위한 반대’라고 주장하고 있다.

무안공항활성화 추진위원회는 “이제 더이상 광주시민권익위원회의 이름으로 여론을 호도해서는 안 된다”면서 “광주시·전남도·무안군이 공동으로 작성한 협약서대로 민간공항 이전은 조건 없이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안군 관계자는 “릴레이 결의대회가 끝나면 주민들이 참여하는 광주 전투비행장 소음실태 현장견학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주민주도형 주민강사를 활용한 군공항 이전반대 홍보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