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영록 지사 “전남 1.5단계 격상, 협력 필요"

이동자제·접촉 최소화…확진 수험생 병실확보 등 대책 강구

2020년 11월 24일(화) 18:16
김영록 전남지사는 24일 사회적 1.5단계 격상에 따른 도민호소문을 발표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24일 앞으로 2주간 전남 전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철저한 방역대책과 도민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른 호소문을 통해 “24일부터 정부의 호남권 전역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라 도민들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타 지역과 연계해 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되고 있고, 감염경로가 미확인된 지역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계절적 요인으로 감기와 혼동해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이동자제 및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감기로 착각해 치료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기침·인후통·근육통 등 증상시 즉시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어 “최근 은행 구내식당·PC방·호프집 등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음식을 섭취해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무증상 확진자 증가에 따라 시간·장소에 무관하게 감염 우려가 높아 사적 모임과 회식은 자제하고, 밀폐된 다중이용시설 이용은 삼가야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종교시설 좌석수를 30%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함께 “이번 수능에 도내 53개소에서 1만4,000여명이 시험을 치른다”며 “안심하고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도교육청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확진된 수험생의 경우 치료 중인 병원에서 시험이 가능토록 의료진과 병실 10실을 확보했으며, 격리 중인 수험생에 대한 대책도 마련했다.

김 지사는 “2단계로 격상되지 않도록 도민 모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우리 핏속에는 절망을 희망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불굴의 호남정신이 있다”고 밝혔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