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경찰,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 237명 송치

격리조치 위반·역학조사 방해 등 감염법 위반
신속대응팀 119명 편성…위반 엄정 대처키로

2021년 01월 05일(화) 18:12
광주경찰청은 코로나19 격리조치 위반과 역학조사 방해 등 감염예방법을 어긴 237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5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2월 말부터 현재까지 격리조치를 위반하고 역학조사를 방해한 315명을 수사해 237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가운데 1명은 구속하고 16명은 수사가 진행중이다.

이 중 집합금지 위반 혐의로 259명을 수사해 196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고 나머지 14명을 수사 중이다.

집합금지 위반 사례는 영업금지 기간에 술을 판 유흥업소 업주, 집합 금지 명령 기간에 방문판매업체 교육을 한 업체 관계자, 출입 명부 작성을 하지 않은 노래방 업주, 집합금지 기간에 미성년자를 출입시킨 PC방 업주 등이다.

이와함께 격리조치 위반 혐의로 30명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하고 2명을 수사 중에 있으며, 보건당국과 고위험시설 총 1만7,083개소에 대한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여부 등을 합동점검해 401건을 적발했다.

이들은 격리조치 기간 중 직장에 출근하거나 타지역 방문, 은행업무를 위한 외출, 다른 가족의 집 방문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119명을 신속대응팀으로 편성, 보건당국과 지자체의 역학조사를 지원하고 코로나19 관련 112신고를 ‘코드1’로 분류해 강력사건에 준하는 긴급출동으로 엄정 대응하고 있다.

광주청은 현재까지 1,481명의 소재불명자의 위치를 확인해 방역당국에 제공했다.

특히, 지난 7월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으나 주거지를 이탈, 영광으로 도주해 입원조치를 거부한 사건에서도 신속한 소재수사를 통해서 추가 전염을 막는데 기여했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 위반행위는 최대 징역 2년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며 “정부와 국민들의 노력을 허사로 만들 수 있는 만큼 방역수칙 위반이 N차 감염으로 이어져 지역사회에 위험을 초래하는 등 중대사안에 대해서는 구속영장 청구까지 고려, 철저히 수사해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