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삼성전자 미니 LED TV ‘네오 QLED’ 베일 벗었다

QLED보다 성능 개선…디자인·인공지능 기반 기능 탑재

2021년 01월 07일(목) 17:52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 CES 2021을 앞두고 6일(미국 현지 시간) 미니 LED TV인 ‘네오(Neo) QLED’를 세계 시장에 첫 공개 했다.

미니LED TV는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 주변에 100∼20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LED를 촘촘하게 넣은 액정표시장치(LCD) 기반의 TV로, 기존 LCD TV보다 성능을 대폭 개선한 제품이다.

글로벌 TV 업체들이 차세대 자발광 TV의 이전 단계의 소비자 수요를 공략하기 위해 올해 일제히 미니 LED TV를 내놓으며 맞붙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날 첫 공개한 ‘네오 QLED TV’는 기존 QLED TV 보다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퀀텀 미니(Quantum Mini) LED’를 적용해서 기존에 백라이트로 쓰이던 LED 소자보다 40분의 1 크기로 줄여 더 많은 소자를 배치했다. ‘마이크로 레이어(Micro Layer)’를 LED 소자에 입혀 소자의 크기는 줄이면서도 더 정교하게 빛을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퀀텀 매트릭스(Quantum Matrix) 기술’도 적용됐다. 이 기술은 백라이트로 사용되는 퀀텀 미니 LED의 밝기를 12비트(4,096단계)까지 세밀하게 조정한다. 백라이트 전원 제어(Local Brightness Booster)를 통해 화면 밝기에 따라 백라이트에 전력을 효율적으로 분배하고. 더 많아진 로컬 디밍(Local Dimming) 구역을 정교하게 조절해 업계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

네오 QLED TV는 ‘네오 퀀텀 프로세서(Neo Quantum Processor)’를 탑재했다. 16개의 신경망으로 구성된 학습형 AI 업스케일링 기술을 새롭게 적용해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관계없이 8K, 4K 해상도를 각각 최고 수준으로 구현한다.

딥 러닝(Deep Learning)을 통해 입력되는 화면의 입체감과 블랙 디테일 등을 분석하고 더욱 강화해 화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네오 QLED는 혁신적 디자인과 인공지능 기반 사운드, 강화된 스마트·게임 기능 등을 더했다. ‘인피니티 원 디자인’(Infinity One Design)을 적용해 어떤 공간에서도 조화로운 슬림한 디자인을 갖췄다. 최상위 8K 모델에는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 프레임을 가진 ‘인피니트 스크린’으로 몰입감을 더욱 높였다.

사운드는 인공 지능을 이용해 ▲공간을 분석, 최적화한 사운드를 제공하는 ‘스페이스 핏(SpaceFit)’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스피커를 따라 움직이는 ‘무빙사운드(Object Tracking Sound Pro)’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Q-Symphony)’ 등을 탑재했다.

최근 소비자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는 점을 반영해 네오 QLED는 건강관리와 게임, 업무 등 기능도 탑재했다.

네오 QLED 신제품은 8K와 4K 화질로 출시하며, 올해 1분기부터 세계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