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코로나 피해 '택시 운수종사자' 지원

1인당 법인 50만원·개인 100만원

2021년 01월 10일(일) 18:18
전남도는 10일 “코로나19 대응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으로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50만원, 개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100만원을 설 연휴 전까지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그동안 전남도가 중앙정부에 12차례에 걸쳐 운수업계 특별재정 및 종사자 생계비 지원을 강력히 건의해 이뤄졌다.

지금까지 전남도는 도내 택시 운수종사자 13만272명에게 국비 포함 98억원을, 시외버스 운수종사자 761명에겐 3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아울러 교통시설 이용 시 발열 측정을 비롯 좌석 간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차량·대합실 소독 등 방역수칙 이행실태도 지속적으로 지도·점검중이다.

전남도는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택시 내 비말 차단막을 시범 설치하는 등 도민의 손발이 되고 있는 대중교통에 따른 코로나19 감염을 제로화하기 위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박철원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대중교통 종사자의 생계안정과 도민의 이동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