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경찰 '수사 종결권' 받자 마자 제 식구 감싸기

금은방 절도 경찰관 도박 혐의 숨기기 급급
경찰 "도박 정황 확인" 설명자료 뒤늦게 배포

2021년 01월 11일(월) 18:37
현직 경찰관의 금은방 절도 사건을 수사한 경찰이 피의자의 도박 사실을 알고도 숨기려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새해 초부터 수사 종결권을 갖게 된 경찰에 대해‘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1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부경찰서 소속 임 모 경위(48)는 지난 6일 주월동 금은방에 침입해 2,5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 등)로 이날 구속 송치됐다.

임 경위는 당초 범행을 부인하다가 수사팀의 추궁에 ‘도박 빚에 시달리다 범행을 했다’는 취지로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수사 과정에서 임씨가 인터넷 불법 도박 사이트에서 수 차례 돈 거래를 한 내역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범죄수사 규칙에 따르면 조사 과정에서 관련 범죄 혐의가 있다고 인지할 경우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

하지만 경찰은 임 경위의 범행 동기에 대해 ‘다액의 채무’라고 밝히면서 “도박 빚은 아니다”고 극구 부인했다.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에도 도박과 관련된 혐의는 포함되지 않았다.

임 경위 역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가 만난 취재진에게 “도박 빚 때문은 아니다”고 부인했다.

경찰 조사에서 도박 빚을 언급했던 임 경위가 몇 차례 추가 조사를 받은 이후 입장을 바꾼 것이다.

현직 경찰관의 금은방 절도가 불법 도박 때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질 경우 거센 비판을 받을 것을 우려해 경찰이 임씨의 범죄 혐의를 덮어주기 위해 입을 맞춘 것이라는 의심이 나오는 대목이다.

경찰은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검사의 수사 지휘를 받지 않는 데다 1차 수사 종결 권한을 부여받았다.

수사의 적절성을 경찰 내부에서 판단하기 때문에 임씨의 도박 혐의를 수사하지 않는다고 해도 묵인이 가능한 구조다.

지난 6일부터 취재진에게 ‘확인해줄 수 없다’로 일관하던 남부경찰은 이날 오후 도박 정황을 포착했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는 설명자료를 뒤늦게 배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8일 수사 과정에서 인터넷 도박 정황을 확인했다”며 “조속한 입증을 위해 사이버 전문 수사부서인 광주청 사이버수사대로 사건을 이관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경찰은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 운전기사 폭행’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석연치 않게 내사를 종결해 국민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어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신고를 받고도 적절히 조치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경찰에 대한 불신이 커지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6일 대국민 사과를 하기도 했다.

/김종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