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방역수칙 위반 공직자 일벌백계 해야
2021년 01월 12일(화) 18:21
최일선에서 방역을 책임져야 할 기초단체장과 공무원들이 방역수칙을 무시한 채 간담회를 강행해 말문이 막힌다.

정부는 오는 17일까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식당에서 5명 이상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그런데도 동구청과 남구청, 서구의회는 공무수행을 빌미로 이른바'테이블 쪼개기' 꼼수를 통해간담회를 강행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지난달 24일 '코로나19 방역 노고자 간담회' 명분으로 보건소 직원 등 8명과 함께 관내 식당에서 식사를 했고, 이승국 부구청장도 같은 날 5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나눔 관계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동구관계자는 방역지침에 의거 '공무나 필수 활동의 경우 예외'라는 조항이 있어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식사를 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이는 궁색한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나눠 앉기는 했지만 식사비는 카드 하나로 모두 결제했다. 사실상 한 팀인 것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 자리에 방역 최고의 실무책임자인 청장도 동석했다는 점이다. 동구청의 안전의식 부재가 여실히 드러난 것이다.

남구청과 서구의회도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나열하기 조차 부끄럽다.

서구 의회 김영선 기획총무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사무국 직원 격려를 위해 7명과 간담회를 진행했고, 다음 날 29일에도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미술 프로젝트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한다. 앞장서서 법을 지켜야 할 공무원들이 꼼수를 써가면서 집단으로 식사를 해놓고 정작 시민들에게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협조를 구하는 게 도무지 이해가 안된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는 그 누구에게도 예외 일 수 없다. 방역수칙 준수에 앞장서야 할 공직자들의 잘못된 행위는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