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행안부, 광주 동·남구청 특별감사 착수

임택 청장 “행정명령 위반 통감”

2021년 01월 12일(화) 18:50
광주 동구청과 남구청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과 관련, 행정안전부가 특별감사에 착수했다.

동구청과 남구청은 지난달 24일부터 시행된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 기간 공무수행을 빌미로 5인 이상 집단 간담회를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구는 임택 청장이 집합금지 행정명령 첫 날 ‘코로나19 방역 노고자 간담회’ 명분으로 보건소 직원 등 8명과 함께 관내 식당에서 식사를 했고, 이승국 부구청장도 같은 날 5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나눔 관계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남구청도 지역혁신국이 지난달 28일 ‘백운광장 로컬푸드직매장 건립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통해 12명이 함께 식사를 하는 등 잇단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됐다.

남구청 관계자는“12~13일 사이 행안부 특감반에서 방역수칙 위반과 관련해 조사를 나오기로 했다”며 “행안부 감사 결과에 따라 추후 과태료 부과 등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연말연시 특별방역이 내려진 지난달 24일부터 공적업무인 간담회나 회의 이후 식사를 하는 것은 사적모임에 해당돼 위반사항이다”며 “5명 이상부터는 식사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임택 동구청장은 이날 “지역민 모두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집합금지 행정명령 수칙을 어긴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키겠다”고 사과했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