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가중되는 농어촌 인력난 대책 서둘러야
2021년 01월 17일(일) 17:59
고령화 등 여파로 심화되고 있는 전남 농어촌의 인력난이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가중되고 있다. 도내 농어가 인력시장을 지탱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이 2년째 막힌데 따른 것으로, 정부와 지자체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크다.

출입국 외국인정책본부의 등록외국인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전남도내 등록 외국인근로자 수는 3만3,441명에 이른다. 이중 농업(E-9-03)은 2,784명, 어업(E-9-04)이 4,778명으로 집계됐다. 농어업 분야의 등록 외국인은 수치상 비중이 그리 크지 않지만, 농어촌 현장에서 불법체류자 등 미등록 외국인을 대거 고용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고용인력은 집계조차 힘들만큼 많은 게 현실이다.

전남 농어가의 인력난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반증이며, 인력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입국하지 못하면서 심화되고 있다. 통상 1~2월께 한해 인력계획을 짜온 농어가마다 예측조차 어려운 상황에 수심이 깊어지고 있고, 웃돈을 주면서까지 고용해야 할 불법체류자의 수급 상황도 여의치 않으면서 생업을 포기해야 할 정도라는 하소연마저 나온다. 여기에 법무부의 '계절근로자' 제도도 2년째 멈춰 설 위기여서 인력난을 더한다. 계절근로자는 지난해 코로나19로 단 1명도 입국하지 못했고 올해도 희망 시군은 전무하다.

농촌인력의 안정적 확보는 농수축산물 생산과 수급에 절대적이다. 정부가 일손이 부족한 분야에 한해 내국인 고용 유도를 위한 보조금을 마련하고, 지자체나 공공기관이 외국인력을 고용한 뒤 수요가 있는 농가에 보내주는 공공파견제 도입 등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이 시급해졌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