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파 영향 무안·해남 지역 수돗물 공급 차질

수자원공사, 불편 최소화 총력대응

2021년 01월 17일(일) 18:13
한파 영향으로 무안, 해남 등 전국 23개 지역에서 수돗물 공급 장애가 빚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수자원공사 영산·섬진강유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공급 장애 지역은 광역상수도를 공급받는 19개 지자체와 자체 공급하는 4개 지자체 등이다. 한강 유역은 충북 음성·진천, 금강 유역은 전북 고창과 충북 청주일부, 영산강·섬진강 유역은 무안·해남 지역 등에서 물 부족 현상을 보인다.

가옥 내 수도시설 동파 방지를 위해 지속해서 수돗물을 틀어 놓으면서 전체적으로 물 사용량이 늘어난 데다 지난 10일부터 3∼4일간 이어진 맹추위로 동파했던 수도관이 기온 상승으로 녹으면서 누수량도 급격히 증가한 때문이라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공사는 한파 이전에 대비해 정수장 생산량을 약 113% 증가해 최대로 공급하고 있다. 일부 지자체의 경우 수돗물 배분량을 초과해 공급 중이다. 공급 장애 지역에 비상 급수 차량 61대와 생수 18만2,000병 등을 제공하고 한파 이전보다 정수장 생산량을 늘렸다. 유역수도지원센터 전문 인력 200여명을 동원해 누수 지역 현장 조사도 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비상 대응·지원 체계를 유지해 수돗물 부족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며 “장기적으로 동파를 사전에 감지하는 스마트 워터 기술 등을 활용한 선제적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