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유흥업계 영업 강행…마찰 예고

700여곳 참여…21일 시청 앞 규탄 집회

2021년 01월 18일(월) 18:28
광주지역 유흥업소들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 연장 조치에 반발, 영업을 강행키로 해 방역 당국과 마찰이 예상된다.

18일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광주시지부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첫날인 이날 오후 6시부터 상무지구, 첨단지구를 중심으로 유흥업소 상당수가 영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지부 관계자는 “SNS 등으로 의사를 타진한 결과 80% 이상이 영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광주시지부 사무처장 등 관계자 4명이 광주시청에서 이용섭 시장과 면담을 가졌으나 서로의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업주들은 “합법적 시설인데도 일반음식점과 달리 유흥업소 영업만 금지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거나 “허가증을 내놓고, 노래방으로 바꾸겠다”,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시는 “정부 방침이라 영업금지는 그대로 갈 수 밖에 없다. 예산 부족으로 추가 지원금과 보상은 어렵지만, 정부와 신속히 논의해 보겠다”고 원론적인 수준에서 답변했다.

이에 유흥업소들은 방역 당국과의 이견을 좁히기 힘들다고 판단, 전국 동시 다발 집회가 예정된 오는 21일 광주시청 앞에서 정부 방역수칙 규탄 집회를 열기로 하고 집회신고서를 경찰에 제출하기로 했다.

집합금지 등 수칙을 어기는 업소에 부과되는 과태료 300만원은 소속 업소들이 분담하기로 했다.

이들은 지난 16일 회의를 열고 18일부터 광주 700여곳 유흥업소의 영업 재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업주들은 집합금지 등 방역 수칙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유흥업종만 영업을 금지 하는 것은 형평성에는 맞지 않다며 지난 5일부터 가게 문을 닫은 채 간판 불을 켜고 ‘점등 시위’를 벌여왔다.

협회 한 관계자는 “유흥주점은 소상공인인데도 대출까지 막혀 있다”며 “코로나19가 밤에만 오고 낮에는 안 오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성토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업주들이 생계를 이유로 영업을 강행 하겠다는 입장은 충분히 이해 하지만 집합금지 기간에 영업을 하게 되면 고발 조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종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